On-Air
빈약한 원전 대책... 안전 사각지대로 남나
2019-08-13 65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영광 한빛원전에 발생한 각종 사고로 

안전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인데요. 


하지만 정부의 안전 계획에 전북을 배려한 

대책은 사실상 빠져 있어 논란입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전북과 인접한 한빛원전. 


지난 5월, 제어봉을 과도하게 빼내는 과정에서 원자로 내에서 열출력이 급증하는 

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최악의 체르노빌 원전사고와 유형이 비슷하다는 지적이 나올 정도로 사안은 심각했지만, 

전북에 보낸 건 문자 한 통이 전부였습니다. 


반발이 거세지자 원자력안전위원회는 

부랴부랴 사태 수습에 나섰습니다. 


손명선 원자력안전위원회 안전정책국장(지난 6월) 

지역주민의 의견을 수렴해서 재발방지대책이 

제대로 이뤄질 수 있도록 


하지만 정부가 내놓은 대책은 

실망스러운 수준입니다. 


원전 이상 발생 시 전북지역에는 

도청과 고창군에 알리는 내용전파를 부안군까지 늘리는 정도에 그친 것입니다. 


더 중요한 구체적인 상황 전달이나 

방재예산 확보 방안은 빠졌습니다. 


() 사정이 이렇다보니 원안위가 도민의 

안전우려를 해소하기 위한 의지가 있었는지에 대한 의구심마저 나오고 있습니다. 


원자력안전위원회 관계자 

(인력부족으로) 사고가 나면 조사하느라고 되게 

정신이 없습니다. 한다고 했는데 지역에 계신 분들은 조금 소홀하게 느껴지실 수 있을 것 같아요. 


빈약한 대책에도 도의회 특위나 전라북도는 한빛 1호기 재가동에 수긍하는 모양새여서 

시선은 곱지 않습니다. 


성경찬 도의회 한빛원전대책 특위 위원장 

원안위에서 내놓은 안에 대해서 저희가 현재 어떤 것을 할 수 있는 입장은 안 돼요, 다만 계속 요구하고 안전대책을 내놓으라고 하고 



낡은 한빛원전에 대한 정부 대책이 겉돌고 

전북패싱도 여전한 상황이어서 도민들의 

불안은 갈수록 커져가고 있습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