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친일 행위' 인촌 김성수 복권 논란
2019-08-15 448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광복절인 오늘, 인촌 김성수를 기리는 모임 개소식이 고창에서 열려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시민사회단체는 친일반민족행위자로 판명된 김성수를 복권하려는 시도라고 강하게 

규탄했습니다. 


김아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인촌 김성수의 업적을 기리자는 취지로 

지난달 발족한 모임인 '인촌 사랑방'이 

고창에 문을 열었습니다. 


이들은 인촌이 민족의 실력을 키우기 위해 

사재를 털어 기업과 학교를 세운 실용주의자이자 민족 자본가라고 치켜세웠습니다. 


또 많은 고뇌와 실수도 있었지만 

독립운동을 도와줬다는 이야기가 남아있는 등 획일적 잣대로 친일파로 규정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신광조 / '인촌 사랑방'지기 

획일적이고 좌파 주도적인 시대 사조의 물결에 의해서 너무나 처참하게 부관참시를 당하고 있고... 


시민사회단체는 거세게 반발했습니다. 


고창군 사회단체 연대회의는 

하루 전 기자회견을 열고 

이미 대법원의 판결로 친일 행위가 인정되고 

서훈까지 박탈당한 인사를 복권하려는 시도를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또 징병과 학도병을 찬양하는 등 친일 행위가 

명백한 인사를 오히려 건국 공로자로 포장하는 것은 시대 착오적이고 반역사적인 행동이라고 

규탄했습니다. 


 

이대종 / 고창군 농민회장 

친일 행적을 친미와 반공으로 덮고 오늘날까지 친일파들이 권력자들로 많이 남아있는 것 아닙니까. 그런 절차를 김성수도 동일하게 밟았다고 저희는 보거든요. 


고창군은 인촌 김성수의 동상 철거와 

도로명 개명 등을 놓고 

내년쯤 공론화 과정을 거칠 예정입니다. 


친일반민족행위자로 지정된 지 10여년, 

대법원 판결이 난 지 2년이 지났지만 

인촌 김성수에 대한 평가와 흔적 처리가 여전히 정리되지 않은 채 혼란이 커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