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새만금 신항만 국감
2019-10-04 19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해양수산부 국감에서는 지지부진한

새만금 신항의 예산투입 여부가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의원들의 지적에 대해

정부는 국가예산을 투입하더라도 부두 건설에 속도를 내겠다는 의사를 나타냈습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새만금을 동북아 물류기지로 육성하기 위해 필수적인 신항만.


사업이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1단계 사업 완료 시점이 기존 계획보다 7년 늦은 2030년으로 조정됐습니다.


새만금 활성화에 걸림돌이다 보니

국감에서도 핵심 의제로 떠올랐습니다.


국가예산이 드는 5만 톤급 부두 2 선석이라도 4년 뒤인 2023년 안에는 공사를 마무리해달라는 것입니다.


박주현 의원

다른 것까지 다 전체적으로 지금 미뤄지는 상황인데 적어도 최소한 그것만은 2023년으로 당겨야 된다고 보는데


또 조성 규모만 8천억 원에 이르는

신항 배후부지도 거론됐습니다.


전액 국가예산이 드는 보령, 목포신항과 달리 새만금은 전액 민간자본으로 조성해야 해 형평성에 어긋난다는 것입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은 지적을 받아들여

국가예산을 투입하겠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습니다.


문성혁 해양수산부 장관

재정전환에 제가 동의를 하는데요. 협의를 조속히해서 조속히 고시될 수 있도록 그렇게 추진하겠습니다.


여기에 고창과 부안 앞바다 등에서 추진되는

재생에너지 사업에 어민들 목소리가 외면받고 있다는 주장도 제기됐습니다.


정운천 의원

해수부가 목소리를 내야 할 것 아니에요 어민들의 목소리를 누가 수렴해야 합니까

수산자원에 영향을 미치거나 해양생태계를 파괴

하는 어떠한 일도 해서는 안 된다는 게 저희 해

양수산부의 기본 방침입니다.


정부가 새만금 인프라 개발에 전향적인 입장을 보이면서 신항만 개발이 속도를 낼 수 있을지 주목됩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