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군산BTL하수관
2018-04-10 494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권익위가 군산 하수관거 사업의 사기 시공 의혹에 얼마전 재수사를 의뢰했습니다. 

수사가 이뤄지면 벌써 3번째 수사여서 이번에는 

결과가 달라질지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박찬익 기잡니다. 

 

(effect) 수사하라 


군산지역 시민단체들이 

BTL하수관거 사업에 대한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고 있습니다. 


김판태 군산지역 시민단체 대표 

"양심과 검찰의 위상을 걸고 철저히 수사하여 반드시 진실을 밝혀줄 것을" 



지난달 국민권익위가 7년전 준공된 

BTL 하수관거 가운데 천 백여 미터의 오수관과 맨홀이 도면대로 시공됐는지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이번에 또, 사법기관이 수사에 나서면 

군산 BTL하수관거는 벌써 3번째 수사입니다. 


앞서 경찰 수사에서 최소 3킬로미터의 

관로와 배수설비 4백개가 누락된 것으로 

드러났었습니다. 


하지만 군산시는 시공사를 고발하기는 커녕 행정제재조차 하지 않았습니다. 


CG1------------------------------------ 

처음 의혹 제기 후 4년만인 지난해 

감리업체와 책임감리원, 준공도면 

재작성 업체에 벌점을 부과한 것이 

다입니다. 

CG2---------------------------------- 

군산시는 시공사의 경우 행정처분할 

마땅한 근거를 찾지 못했다고 말합니다. 

------------------------------------ 

반면 BTL 하수관거 공사의 책임감리원은 

정작 시공사는 놔두고 

자신에게만 과한 행정처분을 내렸다며 

최근 군산시를 상대로 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시공사만 그토록 감싸는 이유가 무엇인지 

군산시는 여전히 속시원한 답을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