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군산GM 해법 제각각
2018-05-16 244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한국GM 회생방안에 군산공장이 빠지면서 정치권의 공방이 거세지고 있습니다. 

도지사 후보들의 해법도 뚜렷이 갈려 

지방선거 주요 쟁점으로 주목받고 있습니다. 

김한광 기잡니다. 


 

 


지난 10일 7조7천억 원 규모의 

한국GM 경영정상화방안이 발표되면서 

도내 정치권의 반발이 거셉니다. 


산업은행에서 8천억 원 넘게 지원하는데 

군산공장 대책이 빠진 탓입니다. 


도지사 후보들도 지역경제 회생방안으로 

일제히 군산공장 대책을 공약으로 제시하며 

공방을 벌이고 있습니다. 


먼저 군산공장 폐쇄부터 

임정엽 후보는 협상력 확보를 위한 재가동을, 

이광석 후보는 국가의 공장부지 매입 운영으로

송하진, 권태홍 후보와 의견이 갈립니다. 


 

우선 당장 정부가 이 부분(군산공장)을 사들여

그런 (운영)과정을 가면서 (대안을) 시장에 

내놓을 수 있는 부분이 아니겠나 


군산공장 대체산업을 놓고도 

미래형 친환경 차량 생산으로 방향은 같지만 

세부 내용에서는 차이가 드러납니다. 


송하진 후보는 전기차와 자율주행차 

전문단지를, 임정엽 후보는 GM중국물량 확보와 

전기차 생산, 권태홍 후보는 산업전환과 

수소연료전지차 생산, 이광석 후보는 

미래형 전기차 생산을 각각 주장합니다. 


 

전기 상용차 중심의 지율주행차 전진기지를 

만드는 데 주력하겠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렸다. 

그리고 그 길을 가고 있는 것이다. 


도지사 후보들은 공장 재가동 요구가 

정치공세라거나 여당 후보의 책임이라며 

정책 차별화 경쟁도 본격화하고 있습니다. 


 

전북은 경제적 논리로 지원을 않는 다는 것은 

홀대도 너무 크게 홀대하는 것인데 전북 도정이 

안 보이고 지사가 안 보였기 때문에... 

 

국내 업체는 물론 해외 업체에서도 지금 

군산GM공장 생산라인은 활용할 수 있는 회사는 

없다. 그런 (재가동 할 수 없는)현실 분명히 

파악해야 한다. 


지난해 현대중공업 군산조선소에 이은 

한국GM 군산공장 폐쇄 사태가 지방선거의 

핵심 쟁점으로 떠오르면서 유권자들의 

선택에 미칠 파장이 벌써부터 주목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