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주-완주 상생
2018-07-06 157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주시와 완주군이 인위적인 통합논의에 

나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했습니다. 


대신 혁신도시와 경계지역 발전 등에는 

협치와 협력의 필요성을 강조해, 민선 7기 

상생의 노력이 주목됩니다. 


김한광 기잡니다. 


 

 


전주시와 완주군의 민선 7기 중점 추진과제는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로 

방향이 같습니다. 


하지만 지난 2천13년 이후 중단된 

통합논의에는 두 자치단체 모두 

신중한 자세를 보였습니다. 


지방선거에서도 쟁점이 됐지만 

인위적인 통합은 가능하지도 않고 

자칫 정치적 논란만 부를 수 있다며 

추진할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습니다. 


 

통합이 자연발생적으로 나오면 그 때 얘기가 

돼야 하는 것이지 통합 자체를 가지고 정치적인 

목적으로 이런 부분들이 활용돼서는 안 된다. 

 

강제적으로 통합하게 되면 정체성에 대한 

혼란이 오고 또 그 반발하는 것이기 때문에 

그렇게 통합하는 것은 굉장히 어렵고 또 

바람직하지 않다고 본다. 


대신에 전주시와 완주군은 

상생의 협력방안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입니다. 


시내버스 노선 통.폐합을 

대표적인 성공 사례로 제시한 두 시.군은 

전북혁신도시 발전에서도 

공조의 힘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상생협의회에서 그런 부분(혁신도시발전방안)이 더 이뤄져야 하고 이 효과가 더 나아가서는 

우리 전북에 더 뻔어나갈 수 있도록(하겠다.) 


기업유치와 경계지역 개발에서도 

협력의 틀을 구축한 전주시와 완주군은 

상생의 성과가 통합 못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까지 내놓고 있습니다. 


 

양 시민.군민들께서 원하는 사업들이 또 많이 있을 것 같다. 이런 것을 자꾸 만들어 나가다 

보면 양 지역에 물리적 통합은 아니더라도 

충분히 상생할 수 있는 기반은 오히려 

갈등을 넘어 만들어갈 수 있다고 본다. 


행정적으로만 지역이 나뉘었을 뿐 

천 년 넘게 같은 생활권으로 이어져온 

전주와 완주, 두 시.군이 갈등을 넘어 

상생을 통해 실현해나갈 

민선 7기 청사진이 주목됩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