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군산 어청도 어선 전복
2018-07-09 209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북 군산의 어청도 인근 해상에서 

7.9톤급 새우잡이 어선이 전복됐습니다. 


다행히 배에 타고 있던 5명 중 4명은 

에어포켓 덕에 목숨을 구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effect)사람 수대로 천천히 두들겨 주세요. 

(똑똑똑똑, 네 명 네 명) 


어제 저녁 7시쯤, 

전북 군산 어청도 남동쪽 12km 해상에서 

7.9톤급 새우잡이 어선 진성호가 전복됐습니다. 


근처에서 바지선을 끌던 118톤급 예인선의 

예인줄에 걸린 겁니다. 


이재일/생존선원 

선원실에서 자고 있는데, 

받혀서 배가 뒤집어져 버렸어요. 


이 사고로 선장 56살 권모씨가 실종됐고, 

선원 59살 이재일씨 등 4명이 뒤집힌 배에 

갇혀있다가 가까스로 구조됐습니다. 


이들은 사고 당시 머물던 선실이 

에어포켓 역할을 하면서 전복 3시간 만에 

해경에 구조돼 목숨을 건졌습니다. 


이장욱/생존선원 

딱 받는 순간에 물이 확 올라오더라고요, 

죽었구나 했는데, 나중에 조금 바람이 

나오더라고요. 

거기서 바람 나오는 바람에 산 거죠. 


구조된 4명은 저체온증 현상을 보였지만 

다행히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입니다. 


해경은 실종된 권모 선장을 찾기 위해 

사고 해역에 경비정 11척과 해경 300여 명을 

투입해 수색작업을 펼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