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국감2] 지엠과 국민연금
2018-10-10 5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오늘(10) 국정감사에서는 

한국지엠 군산공장 재활용 문제와 

국민연금기금운용본부 이전 논란이 

쟁점으로 떠올랐습니다. 


두 현안 모두 전북의 성장동력과 관련이 

있어 관심을 모았습니다. 


임홍진 기자입니다. 

 

 

국회 산업자원통상중소벤처기업위원회 

국감에서 민주평화당 조배숙 의원은 

고용.산업위기지역인 군산에 대체산업육성이 

시급하다고 주장했습니다. 


조 의원은 또한 한국지엠 재활용 문제에 대해 

산업통상자원부는 뒷짐을 지고 있고 

2대 주주인 산업은행은 힘을 쓰지 못하고 

있다며 따졌습니다. 


 

"2017년 이후 지엠 관련 공문 한 번 보낸 적 

없고 투자에 관심 있는 기업이 있으면 

만나보자고 하는 게 전부예요" 


산업통상부 장관은 이에 대해 

지역 체감도를 높일 수 있는 방안을 찾겠다고 

원론적인 답변을 내놨습니다. 


 

"군산지역이나 조선이나 자동차 분야에 실적적

인 대책이 될 수 있도록 계속 발전 보완해 

나가겠습니다" 



바른미래당 김관영 의원은 

한국지엠 군산공장의 부분 가동에 대해 

위장폐업이라며 진상파악을 요구했습니다. 


 

"한국지엠이 원하는 구조조정의 희생양으로 

군산공장을 활용했다는 의혹이 있고..." 


의원들은 증인 출석을 거부한 한국지엠 

카허 카젬 사장에 대해서는 오는 29일 종합감사에서 증인 신청을 다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위원회 국감에서 

민주평화당 김광수 의원은 국민연금기금운용 

본부 전주이전에 대해 특정언론과 이익집단의 

폄훼가 지나치다며 법률적 근거에 의한 

이전임을 명확히 했습니다. 


 

"단도직입적으로 다시 한 번 묻겠습니다 기금 

운용본부가 다시 서울로 리턴하는 게 

가능합니까" 


 

"현재 법률로 규정돼 있기 때문에 국회 입법개 

정이 되지 않는 한 그건 불가능합니다" 



또한 기금운용위원회의가 본부가 있는 

전주에서 개최돼야 한다는 점도 강조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