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태권도문화엑스포 내년 개최 불투명
2018-12-06 22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매년 무주에서 열려온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중단될 위기에 처해있습니다. 


내부 비리와 주먹구구식 예산 운영이 

이유입니다. 


박찬익 기자입니다. 


 

전 세계 태권도인들이 기량을 겨루고 우의를 다져온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 


12년째인 올해도 해외에서 9백여 명의 태권도인들이 참가하며 성황을 이뤘습니다. 


행사 예산은 8억 6천만 원 정도로 -------------------------------------- 

이 가운데 전라북도가 지원해온 2억 원이 

도의회에서 최근 삭감됐습니다. 


참가자를 위한 만찬 행사를 해마다 

특정업체가 독식한 게 감사에 적발된 겁니다. 


박병익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조직위 사무차장 

"특혜를 준 것은 아니고 그 업체에 대해서 믿고 신뢰가 갔기 때문에, 그런데 저희들이 신중치 못 하게 했던 부분은 앞으로 시정해나갈 부분이고" 



뿐만 아닙니다. 


메달과 티셔츠, 모자 등 2천만 원 상당의 

스포츠 용품도 경쟁없이 한 업체에게 몰아줬는데, 조직위 관계자의 부인이 일하는 

업체였습니다. 


또, 해외 참가자 유치를 위해 

5백만원을 주고 전문가를 고용했다는데 

다름아닌 조직위 사무총장이었습니다. 


최영일 도의원 

"지금까지 한번도 감사나 제대로 된 정산 검토를 하지 않은 것이 더 큰 문제라고 보고 있습니다." 


(s/u) 전라북도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조직위원회에 대한 종합감사에 들어갔습니다. 


세계 8천만 태권도인의 축제라는 

세계태권도문화엑스포가 

내부 비리와 엉터리 예산운영에 

존립기반마저 흔들리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