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총선 선거구 전망
2019-02-11 270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다음 총선이 1년 남짓 남았는데 

여.야의 선거제 개혁논의는 

제자리 걸음입니다. 


현행 선거제도라면 

도내 10개 선거구는 유지되지만 

새 선거제로는 2-3석 감소가 예상돼 

정치권의 셈법이 복잡해졌습니다. 


김한광 기잡니다.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내년도 국회의원 총선거에서 

지역구를 나눌 기준 인구 수를 확정했습니다. 


지난달 말 인구가 기준으로 

하한 13만6천, 상한은 27만3천여 명입니다. 


같은 기간 인구 수가 가장 적은 

도내 지역구는 김제.부안 13만9천여 명, 

10개 모두 기준을 웃돌았습니다. 


현재의 지역구 2백53석 기준으로 

내년 총선을 치른다면, 도내 10개의 선거구는 

그대로 유지될 수 있습니다. 


여.야는 이 같은 현행 선거제도로는 

민심을 제대로 대변할 수 없다며 

개혁방안을 논의하고 있습니다. 


그 핵심은 정당의 득표율에 따라 

의석을 배분하는 연동형비례대표제 도입입니다. 


지역구를 43석 줄이는 야당 안은 

인구 하한을 15만6천여 명까지 높이게 돼 

도내 지역구 2곳이 줄 수 있습니다. 


지역구를 53석 줄이는 민주당 안은 

인구 하한이 17만2천여 명으로 더 높아져 

의석 감축이 3석에 이를 수 있습니다. 


도내 지역구가 더 줄 수 있다는 전망에 

'차라리 현행 방식대로' 총선을 주장하는 

빌미가 될 수 있어, 당장 선거제도 개혁 훼손의

우려가 제기되고 있습니다. 


 

우리 지역 대표성 약화를 걱정하면서 기존대로

간다는 것은 오히려 시간이 갈수록 우리 지역 

대표성은 계속 약화될 수밖에 없다라는 것도 

함께 명심해야 할 것 같습니다. 


다음 총선이 1년 남짓 앞으로 다가왔는데 

선거제도 개혁논의가 속도를 내지 못하면서 

선거구의 유불리를 따지는 정치권의 셈법만 

갈수록 치열해질 전망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