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뒤늦은 가짜 조합원 정리, 시스템 개선 시급
2019-03-08 17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조합장 선거를 앞두고 가짜 조합원들이 

적지않다는 전주MBC의 보도 이후 

해당 농축협에 대한 감사가 한창입니다. 


무자격 조합원 수십명이 정리됐지만 

도내 조합장 선거 유권자만 20만 명으로 


선거전까지 모든 가짜 조합원을 걸러내기는 

역부족입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오는 13일 치러질 전국동시조합장선거가 

일주일도 남지 않았습니다. 


지난 3일 대부분 조합이 선거인 명부를 

확정했지만 언론에 지적된 몇몇 농축협은 

조합원 자격 재조사가 한창입니다. 


가짜 조합원을 정리하기 위해서인데 선거인 명부 수정은 선거 하루 전날까지 가능합니다. 


전북 선관위 관계자 

12일(오후)6시까지 저희한테 통보가 오면 통합 

명부 상에 선거권 없음으로 바꿀 수가 있어요. 


하지만 그때까지 가짜 조합원을 

모두 걸러내긴 쉽지 않은 상황. 


선거 참여 조합원은 농축협마다 

최소 천 명이 넘지만 가짜 조합원을 걸러낼 

인력이 부족합니다. 


지역 농·축협 관계자 

조합원 여부를 정밀조사 한다면 한 다섯 가구 

이내, 축산 같은 경우는 한 서너 가구 정도... 

축사와 축사 간의 거리도 많이 있고... 


언론 보도나 민원으로 재조사에 나선 일부 

조합을 제외한 대다수 농축협은 자체적으로 

명부를 확정한 상황이어서 가짜조합원에 대한 

의혹 제기는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농협 조합원 

익산, 서울, 부산, 대구에서 합쳐서 

한 170명 정도가 가짜 조합원으로 추정됩니다. 

더 많은 가짜 조합원들이 있을 거라고... 


현직 조합장의 재선 성공률은 65% 가까워 

직원들이 나서 가짜 조합원을 걸러내는 것 

자체가 부담스러울 수 밖에 없습니다. 


결국 농축협 간 교차 감사나 

중앙회 차원의 감사 없이는 가짜조합원 논란은

가라앉기 힘든 상황입니다. 


[st-up] 선거가 코앞이지만, 농협의 

늑장대응으로 가짜 조합원 정리는 역부족인 

상황이어서 일부 조합에서는 선거 뒤에도 

후폭풍이 우려됩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