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위탁 노동자 직접 고용, 전주시-노동계 갈등
2019-03-14 324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위탁 청소 노동자들의 직접 고용을 둘러싼 

전주시와 노동계의 갈등이 커져가고 있습니다.


노동자 이익을 위해선 

직접 고용이 불가피하다는 주장과 

현실적이지 않다는 의견이 

팽팽히 맞서고 있는데요. 


자세한 내용을 한범수 기자가 알아봤습니다. 

 

 

30여 명 규모의 시위대가 

전주시청 입구를 막고 구호를 외칩니다. 


 

"민간위탁 철폐하고, 직접 고용 쟁취하자!" 


이들은 전주시가 위탁 고용한 

청소 노동자들로, 직접 고용을 요구하며 

58일째 농성을 이어가고 있습니다. 


직접 고용 인력보다 더 힘들게 일하지만, 

임금이 60% 수준이라는 겁니다. 


열악한 처우를 개선하고 

사용자의 과한 간섭에서 벗어나려면 

전주시의 결단이 필요하다고 주장합니다. 


도창호 (청소 노동자) 

시 직영과 저희들의 업무를 비교하면, 더 많은 일을 하고 있는데, 거기에 반해서 임금이나 복지는 더 떨어지는 입장이고... 


하지만 전주시는 부정적인 반응입니다. 


이들울 직접 고용할 경우 

해마다 120억 원의 비용이 추가로 발생해 

감당하기 힘들다는 겁니다. 


또 형평성 논란이 있어 시위 참가자에게만 특혜를 줄 수도 없다는 입장입니다. 


민선식 전주시 복지환경국장 

연봉이 4천이 넘어가고, 정년이 60세 이상 보장되고 있는 이 분들은 고용 불안정과 저임금에 시달리고 있는 노동자들을 정규직으로 전환시키고자 하는 정부 기준과는 맞지 않습니다. 


노동자 이익과 경제적 효율성, 

지역사회는 서로 다른 두 가치 중 

무엇을 우선시 할 지 

아직 입장을 정리하지 못한 모습입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