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주 특례시 기대감 고조, 해결 과제는?
2019-03-15 13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100만 도시를 의미하는 특례시 지정을 놓고 

전주시의 분위기가 나쁘지 않습니다. 


정부가 최근 인구 기준을 완화하면서 

여유가 생긴 건데요, 


하지만 전주시민들이나 도민들에게 

도움이 되려면 여전히 넘어야 할 산이 

많아 보입니다. 


조수영 기자입니다. 

 

 

민주당 도당은 전주의 특례시 지정을 

촉구하는 기자회견을 열었습니다. 


안호영 국회의원 (더불어민주당) 

광역시 없는 지역의 중추 도시인 전주가 (특례시 지정의) 최우선이 돼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합니다. 


문재인 정부는 인구 100만 명이 넘는 

지방 거점도시를 특례시로 지정해 균형발전을 추진하겠다고 밝혀왔습니다. 


전주는 전북 지역 중추도시지만 

인구가 부족해 주목을 받지 못했습니다. 


그런데 어제 당정청 회의를 거치면서 

분위기가 확 바뀌었습니다. 


정부가 인구 조건 이외에 '지역적 특성'과 

'균형발전'을 감안하겠다고 입장을 바꾼 

겁니다. 


하지만 넘어야 할 산은 많습니다. 


김승수 전주시장 

(정부에서) 결정된 사안들이 국회에서 표류되거나 안 되는 일들이 너무나 많기 때문에, 겨우 한 단계 올라온 것이고... 


정부가 특례시의 권한을 늘리겠다고 

말하면서도, 꼭 필요한 재정지원은 할 수 

없다고 버티고 있기 때문입니다. 


열악한 재정 상황에 전주가 특례시로 

지정되더라도 실제로는 아무 일도 하지 못할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오히려 도비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져 

도내 다른 시군들에 불편만 줄 수 있다는 

우려도 있기 때문입니다. 


허울 뿐인 특례시가 되지 않도록 

정부 지원의 근거를 마련하는 것이 앞으로 

전주시가 풀어야 할 숙제가 되고 있습니다. 

MBC 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