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완산학원 설립자 구속, 비리사학 수사 속도
2019-05-13 300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갑질에 횡령 의혹까지 불거졌던 

전주 완산 학원의 설립자가 결국 구속됐습니다. 


검찰은 설립자와 재단 사무국장 등이 

횡령한 돈이 확인된 것만 30억 원이 넘는다며 추가 비리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완산 학원의 설립자 김모 씨는 

교실을 사택으로 개조해 사용하는 등 

각종 비리 의혹을 받아왔습니다. 


검찰은 교육감 감사 결과를 토대로 

이 사학재단에 대한 수사를 벌여 김씨를 

수십억 원대 공금 횡령 혐의로 구속했습니다. 


학교 시설공사를 하거나 물품을 살 때 

단가를 부풀리고, 해당 업체로부터 

뒷돈을 받았다는 겁니다. 


[st-up] 단가 부풀리기는 학생들이 사용하는 책·걸상 등 사소한 품목도 예외는 아니었는데, 

이들이 빼돌린 금액은 지금까지 확인된 것만 

30억 원이 넘습니다.
 


앞서 같은 혐의로 구속 기소된 

재단 사무국장 정모 씨도 이 모든 게 설립자 

김 씨의 지시였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검찰은 이 밖에 설립자의 공금 횡령을 돕거나 이를 묵인한 교장과 교직원 11명을 입건하고 

수사에 속도를 내고 있습니다. 


한편 핵심 피의자 중 한 명인 교감은 

설립자가 자신에게 죄를 덮어 씌우려 한다는 

내용의 유서를 남기고 지난 7일 스스로 

목숨을 끊기도 했습니다. 


검찰은 현재 설립자 자택과 공사업체 등 

10여 곳을 압수 수색하고 의혹이 남은 

부지 매각 대금 처리와 채용비리에 대해서도 

추가 수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윤성호 전북교육연대 사무총장(4.9) 

5~6년 전에 학교 부지를 매각했거든요. 

그 매각대금이 약 백억원정도 된다고 합니다. 

백억원의 행방이 분명치 않습니다. 


검찰은 학교를 사유재산처럼 사용한 

전형적인 사학 비리로 보고 있으며 이달 말 

최종 수사 결과를 발표하기로 했습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