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장점마을 폐기물 매립량, 기존 추정치보다 많아"
2019-05-15 5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주민들에게 집단으로 암이 발생한 익산 장점마을 인근 비료공장에 폐기물 천 444톤이 불법 매립됐다는 조사결과가 나왔습니다. 


군산대 산학협력단은 

익산시청에서 용역보고회를 열고, 

레이저로 폐기물 매립량을 조사한 결과, 

익산시 추정치보다 200톤이 더 많았다고 

밝혔습니다. 


폐기물에서 발암물질인 비소가 검출됐지만 

발암물질과 주민들의 암 발병 연관성은 

조사에서 빠졌으며 익산시는 폐기물을 처리한 뒤 비료공장에 구상권을 청구할 

방침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