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익산 우남아파트 공론화위
2019-06-06 224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건축 붕괴위험이 높아 대피명령이 내려진 

익산 우남아파트 사태가 5년을 넘고 있습니다. 


대피명령을 거부한 채 살고 있는 현 주민들과 옮겨간 세대들 간의 갈등이 적잖은데 

이를 조정하기 위해 공론화위원회가 

구성됐습니다. 


임홍진 기자입니다. 

 

 

위험등급 D급 판정으로 대피명령을 받은 

우남아파트에는 전체 103세대 중 현재 46세대가 그대로 거주하고 있습니다. 


67세대는 대피명령 이후에 시차를 두고 

이전을 했습니다. 


그런데 거주세대와 이전세대는 입장 차이가 

뚜렷합니다. 


아파트 생활에 별 문제가 없다며 

대피명령을 철회하라는 거주세대, 


 

"우리가 (살면서 아파트를)많이 고쳐 놨잖아요 

그러니까 대피명령은 명분이 없으니 풀어달라 

는 것이죠" 


강제로 아파트를 떠났으니 후속조치로 

합당한 보상을 요구하는 이전세대, 


 

"시에서 매입을 하든지 어떤 방법을 찾든지 

피해보상 정도는 있어야 한다는 얘기죠" 


그동안 양측의 복잡한 이해관계가 얽히면서 

우남아파트 문제는 여전히 안갯속입니다. 


익산시는 해법 마련을 위해 학계와 

시의회,건축사협회 등 7명의 인사로 

공론화위원회를 구성하고 해결방안 제시와 

자문역할을 수행하도록 했습니다. 


 

"현재 거주하고 있는 분들이나 떠나신 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서 원점에서 다시 의견을 

모으기 위해 공론화위원회를 추진하게 됐습니 

다" 


공론화위원회는 시 조례에 따른 것으로 

활동시한은 정해져 있지 않지만 

합의사항을 내놓을 것으로 전망됩니다. 


지난 2천14년 대피명령 이후에 나온 

LH와의 협약이나 도시재생사업 공모를 포함한 

여러 대안들이 점쳐집니다 


시민의 관심 촉구와 여론수렴을 위한 

이번 공론화위원회가 사태해결에 물꼬를 틀지 이목이 쏠리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