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군산 하수관거BTL사업 파장
2019-06-10 442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군산 하수관거정비 BTL 사업에 대한 의혹이 

일부 확인됨에 따라 검찰수사가 재개될지 

주목됩니다. 


수십억 원의 혈세를 낭비한 것에 대해 

환수가 가능한지도 지켜볼 입니다. 


임홍진 기자입니다. 

 

 

 

군산 하수관거정비 BTL 공동조사단은 

출범 후 지난 6개월 동안 추진관로가 제대로 

매설되지 않았다고 주장했습니다. 


최소 3킬로미터의 관로가 설계와 달랐고 

시공이 비교적 용이한 방식으로 바꿔져 

30억 원 이상의 공사비가 부풀졌다는 

것입니다. 


또한 배수설비인 오수받이 수백 개가 

공사 구간에는 빠져 있어 부실시공 논란도 

일었습니다. 


군산 하수관거 비리의혹은 

그동안 검찰이 두 차례나 무혐의 처분을 

내렸지만 시민단체의 강력한 요구로 현재 

시한부 기소중지 상태입니다. 


이번 조사를 계기로 재수사의 가능성도 

점쳐지고 있습니다. 


또한 부실감리로 벌금 처분된 감리업체와 

달리 시공사에게는 별다른 제재가 없었다는 

점에서 공사비 환수를 포함한 철저한 

사후 대책도 필요해 보입니다. 


특히 민선 7기 들어 공동조사단 활동에도 

불구하고 업체 감싸기와 책임회피에 급급해했던 군산시가 어떤 입장을 내놓을지도 관심사입니다 


시민단체들은 그간 군산 하수관거사업과 

관련해 시공사와 운영사를 고발하고 시민 피해 보상을 촉구해왔습니다. 


민관조사단의 최종 조사 결과에 따라 

시공사와 군산시는 물론 검찰에 대한 책임론도 다시 불거질 전망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