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44년만에 모녀 상봉.."페이스북으로 딸 찾아"
2019-06-12 5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40년 넘게 떨어져 살아온 모녀가 경찰 수사를 통해 극적으로 상봉했습니다. 


전북경찰은 재작년 3월, 해외로 입양된 딸을 찾는다는 60대 여성의 실종신고를 접수하고 

지난 2월 한 사회관계망 이용자 계정을 검색해, 

44년 전 미국으로 떠난 '매린 리터', 한국이름 조미선 씨를 찾았다고 밝혔습니다. 


경찰은 유전자 감식을 통해 친자관계를 

확인했으며, 오늘(12일) 경찰청에서 만남을 

성사시켰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