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북교육청, '매관매직' 교사 채용취소...
2019-06-17 27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역사회의 파장을 일으킨 

전주 완산학원 비리의 핵심은 매관매직에 

있습니다. 


몇몇 교사들이 이사장에게 1억 원 가까운 

뇌물을 주고 채용이 된 건데 


교육청이 완산학원에 해당 교사들의 

채용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검찰 수사로 드러난 완산학원 일가의 

비리는 그야말로 충격적이었습니다. 


빼돌린 법인 자금만 53억 원, 


아이들이 먹을 식자재와 책걸상마저 

범죄 대상이었습니다. 


그 중에서도 '교사'자리를 사고 판 행위는 

'학교법인'의 자격을 되묻게 했습니다. 


CG 완산학원 현직 교사 4명은 채용 당시 

학교에 한사람에 6천만 원에서 최대 1억 원까지 뇌물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학교 측은 그 대가로 사실상 내정자들에게 

정답을 미리 알려주거나, 백지를 내면 답을 

채워주며 '교사'직을 판매했습니다.
 


이후 교육청 감사와 검찰 수사에도 

이들이 여전히 '교사'직을 유지해왔지만 


전북교육청은 완산학원 측에 이들의 

채용 취소를 요구하기로 했습니다. 


정옥희/전북교육청 대변인 

금품을 제공하면서 교사 채용이 된 것으로 

밝혀졌거든요. 원인 자체가 무효화 되는 거죠. 


학교 측은 교사직을 사고 판 것은 

잘못이라고 인정하면서도, 면직은 이사회가 

결정할 사안이라며 신중한 입장입니다. 


완산학원 관계자 

옳지 못한 일이죠...그것은(채용 취소는) 

우리가 결정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이사회가 결정하는 것이죠. 


다만 완산학원은 검찰조사 중이어서 

교육청 측 임시 이사가 파견되기 전까지 

채용취소 요구는 유보될 것으로 보입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