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한빛원전 사고 불안감 증폭, 대피 훈련까지
2019-06-25 201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난 달 가동중단 사고가 일어난 한빛원전에 대해 전북도민들의 불안도 큽니다. 


바로 옆에 있는 고창에선 주민 대피 훈련까지 하고 있는 상황인데요. 


그런데도 원전 당국은 원전 고장 사실조차 

통보하지 않는 매뉴얼을 고집하고 있습니다. 


한범수 기자입니다. 

 

 

방사능 누출을 알리는 경고방송이 

마을 곳곳에 울려 퍼집니다. 


마을회관에 모인 주민들이 준비된 버스를 

타고, 발전소와 떨어진 읍내 체육관으로 

신속히 이동합니다. 


최연식 (고창군 심원면 주민) 

몰랐을 때는 모르고 살았는데, 이제 저 소리를 들으니 참 불안하네요. 


전남 영광의 한빛원자력발전소와 불과 5km 

떨어진 거리. 


지난달 한빛원전 1호 원자로에서 열출력이 

급증하는 사고가 발생한 이후, 주민들에게 

원전은 실제적인 위협이 됐습니다. 


문제는 원전 사고가 반복되도 주민들도, 

지자체도 알 도리가 없다는 겁니다. 


현재 매뉴얼대로라면 방사능 누출 시, 

우선 산업통상자원부와 원자력안전위원회, 

한국수력원자력에게만 사고 사실이 즉각 

전파됩니다. 


지자체엔 1시간 내에 전파하도록 돼 있는데, 주민들에게까지 전달되는 시간은 이보다 더 

길어 신속성이 떨어진다는 지적입니다. 


이마저도 재난경보 문자를 받겠다고 신청한 주민들에게 한정되는데, 고창에선 천여 명에 

불과합니다. 


강승구 도민안전실장 (전라북도) 

(한수원 측이) 구체적인 내용을 명확히 알려줘야 우리도 지역 주민들이나 언론에 속시원하게 얘기를 할 텐데... 


지난 달 사고 때 한수원이 

전라북도에 문자 한 통으로 통보한 사실이 

확인되면서 전북도의회도 강하게 문제를 

제기하고 나섰습니다. 


성경찬 의원 (전라북도 의회) 

우선 통보 대상에 지자체, 광역과 기초(단체)를 포함하도록 한수원 매뉴얼을 개정하라! 


원자력안전위원회와 한수원이 

여전히 종합발표를 통해 대책을 내놓겠다는 

입장인 가운데, 주민들은 원전 사고에 대해 

아무 것도 알 수 없는 현실이 답답하고 

불안합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