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내정자 있나"..민간인 체육회장 선거 '잡음'
2019-11-08 277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내년 1월로 예정된 민선 체육회장 선거가

벌써부터 시끄럽습니다.


정치와 체육을 분리한다며 시장. 군수 대신

민간인 체육회장을 뽑는 건데


자리는 내놓는 단체장들이

이미 내정자를 낙점해놨다는 소문이 돌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박연선 기자입니다.

두 달 앞으로 다가온 체육회장 선거를 두고

정치권에서 벌써부터 잡음이 일고 있습니다.


전라북도체육회의 경우 도지사 측근이

이미 낙점을 받았다는 소문이 돌고 있습니다.


박용근/전북도의회 의원

자치단체장과 정치적 인연이 각별한

사람으로 준비된다는 소문들이 파다합니다.

이러다보면 전라북도 체육정책 뿐만 아니라

생활체육이 무너지게 될 수밖에...


전라북도는 전혀 근거가 없는 주장이라며

급히 진화에 나섰습니다.


임상규/전라북도 기획조정실장

특정인의 낙점과 예산지원 중단이라고 하는

근거없는 소문이 오히려 선거의 공정성과

중립성을 훼손할 우려가 있다고...


국회는 올해 정치와 체육을 분리하겠다며

현행법을 손질해 내년부터 단체장의

체육회장 겸직을 금지했습니다.


대한체육회 관계자(지난 9월)

지자체장으로부터 정치적으로 금지하겠다고

법을 발의했는데..국회에서 사실 체육인의

동의 없이 발의가 되고, 또 동의 없이 통과가

됐기 때문에(논란이 있죠)


CG 새법에 따라 당장 두 달 뒤인 내년 1월 5일,

도와 14개 시군은 민간 체육회장을 선출합니다.


하지만 체육팀 운영과 각종 대회 예산의

95%는 여전히 자치단체 신세를 져야 합니다.


돈 줄을 쥔 단체장은 회장 자리와 상관없이

여전히 체육회의 갑일 수밖에 없고,


단체장 역시 선거조직이 필요해 체육회를

포기하기란 쉽지 않은 구조입니다.


이 같은 상황은 모든 기초단체가 마찬가지로

각 시장 군수 측근들이 유력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파다합니다.


문승우/전북도의회 의원

기초단체도 시장군수들 주위 사람들하고

그 부분(낙점)을 얘기하고 있어요.

경기인 출신이라든가 생활체육을

잘 아는 사람이 해야된다.


결국 체육회가 재정적, 정치적으로

독립을 보장받지 못한 현실에서 정치와

체육 분리는 헛구호에 불과해 현실적인

제도 보완이 요구되고 있습니다.


MBC뉴스 박연선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