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임산부 돌려보낸 의료원 "민간병원 가세요"
2020-01-14 1087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이렇게 분만실 운영을 기피하는 현실에서

공공의료기관이 그나마 희망일 텐데,

군산에는 다행히 의료원이 있습니다.


하지만 그 운영 실태는 민간 의료기관과

결코 다르지 않습니다.


분만실 운영책임을 민간에 떠넘기고

군산시마저 묵인하면서 인구절벽을 막을

최소한의 공적 책임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조수영 기자입니다.


지난 연말, 군산시청 홈페이지에 올라온

한 민원 게시글입니다.


성탄절 다음날, 임신한 지인이

본인의 추천으로 군산의료원에 갔는데


자연분만을 원하는 산모는

더 이상 진료하지 않는다는, 어처구니 없는

답변을 받고 발길을 돌렸다는 내용입니다./끝


군산의료원 관계자 짧게

"두명 체제로 가고 있는 상황이거든요. 그래서 지금 버거운 것은 사실입니다. 시간이 필요한 상황이기 때문에 단정적으로 저희가 언제까지 (분만실 정상운영)하겠다라고 말씀드리는 건.."


군산시의 답변은 더 가관입니다.


산부인과 의사의 인력수급 문제로

자연분만이 어렵다는 답변을 받았다며,

무책임하게도 시내 민간병원을 찾아가라고

4곳을 추천해준 겁니다./ 끝


군산시 보건소 관계자

"한분이 출산휴가 들어가고, 한분은 그만두고..정확한 (자연분만 어렵다는)그 사정까진 솔직히 저희가 잘 모르고 있었어요. 잘 운영되고 있는 줄 알았지.."


작년 3월 의료진이 한 명 줄어

자연분만을 포기했다는 의료원 측 설명인데

사실과 다릅니다.


우선 지난해와 재작년을 비교해 봤더니

전문의 숫자가 2명으로 1명 줄었을 뿐인데

자연분만은 무려 3분의 2토막났습니다./끝


전문의 숫자가 지금처럼 2명일 때도

연평균 80여 건의 자연분만을 해왔고, /끝


PIP-심지어 한 명일 때도 145차례나

자연분만으로 신생아를 받아냈습니다./끝


PIP-그 사이 자연분만은 선별적으로 받고

수술이 꾸준했던 것을 보면 단순한 인력문제가

아니라는 점을 짐작케 합니다.


군산의료원 관계자

"(자연분만이)시간이 길어질 순 있겠죠. (기본적으로 제왕절개?) 고위험 환자분들이 많이 오시니까. 그렇다보니까 저희가 제왕절개 비율이 높죠."


의료원 측은 취재가 시작된 지 하루만에

분만실을 24시간 운영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군산의료원 관계자

"그때 한 뒤로요. 원장님께 보고 드렸고요. 원장님께서도 담당 메인과장한테 얘기해서 지금 두분이 근무하시니까 일단 오시는 환자분들은 다 거기 맞춰서 해주라고 원장님이 지시를 내렸어요."


관리 책임이 있는 전라북도는

자연분만 기피사실을 이제야 알았다며

황당하다는 반응입니다.


강영석 / 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너무 지극히 당연한 것이었기 때문에 아무도 그 부분을 인지를 못했고, 공공병원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할 수 있도록.."


인구감소로 머잖아 도내 대부분의 시.군이

사라질 수도 있다는 게 엄연한 현실인데,

공공의료기관은 물론 자치단체마저

맘 편히 아이 낳을 수 있는 최소한의

공적 여건 조성에는 관심이 없습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