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순창 방문한 수자원공사.. '분노만 돋웠다'
2020-09-18 787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난달 수해로 백억 원대 피해가 난

순창 지역 주민들의 분노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수자원공사가 잇딴 논란에도

한 달 넘게 선을 긋는 태도를 보여

분노를 분채질 하고 있습니다.


조수영 기자입니다.


지난달 물 난리로 지붕만 내놓고

모습을 감춘 순창 유등면 외이마을..


댐 방류도 문제지만 허술한 배수관리가

수해를 키웠다는 지적에 관리기관인

농어촌공사는 고개를 숙여야 했습니다.


이상엽 한국농어촌공사 부사장(지난 10일)

앞으로 지금 겪고 계신 그런 어려움을 어떻게 하면 조속한 시일 내에 해결할 수 있는지에 대해서 (농어촌)공사가 적극적으로 노력을 하도록 하겠습니다.


댐 관리주체로, 주범으로 낙인 찍힌

수자원공사를 향한 분노도 여전히 거센 가운데


수자원공사 부사장 등 간부진들이 대거 오늘

순창지역을 방문했습니다.


그제, 도의회가 사장해임 결의안을

채택한 지 이틀 만에, 눈치 보듯 내려온

늑장방문이 외려 분노를 돋우는 모양샙니다.


수해피해 주민

"물 관리 잘못했다.. 대책을 세워야지 와서

사진찍고 뭐하고 이러면 될 것 같아요? (...)"


지난달 댐 수위조절에 실패한 책임을

기상청에 떠넘기기 급급했던 수자원공사,


기약도 없는 조사 결과가 나온 뒤

해명까지 늑장으로 하겠다는 입장을

되풀이해, 결국 목적없는 방문이 됐습니다.


최영일 의원 / 전북도의회

"현장에 와서 농민들이 피해를 본 것을

직접 눈으로 확인하고 그 절규의 목소리를

들어서 (...)"


그런데 환경부는 겉으론

댐 운영이 적정했는지 살펴본다면서도


결국엔 산하기관의 잘잘못을 가리는

'셀프조사'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수해지역 자치단체가 추천한 전문가로

이뤄진 '댐 관리조사위'는 구성을 마치고,

다음주 첫 회의에 들어갑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