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코로나19 거침 없는 확산.. '병상 부족' 초읽기
2020-11-29 32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주말과 휴일인 오늘까지

코로나 19확진자가 속출했습니다.


어제(28) 코로나 19 누적 확진자가

300명 대를 돌파하더니

오늘(29)까지 이틀 사이에 무려

30명 가까이 폭증한 건데요.


병상도 거의 다 떨어진 데다

다음주 수능까지 예정돼 있어

방역에 초비상이 걸렸습니다.


조수영 기자입니다.


우려대로 코로나19 확진환자가

쏟아졌습니다.


주말. 휴일 이틀간

그것도 전주와 익산, 군산 등

도내 거점도시에서만 무려

서른 명 가까운 확진자가 발생한 겁니다.


원광대병원발 여진과 함께,

소규모 지인 모임에서 확진사례가

속출했는데, 야외라고 안심해선

안 된다는 게 방역당국의 설명입니다.


강영석 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골프를 치고 난 다음에 부대시설이라든지

그 이후 친밀한 소모임이 이어집니다. 그리고

그분들이 가정 내로 가서 가족들 간 감염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병상 여분도 얼마 남지 않았습니다.


현재 도내에 남은 병상은 14개가 전부.


의료진을 동원하는 것도 한계가 있어,

스스로 병증을 돌보는 '자가치료'를

고민하지 않을 수 없게 됐다는 겁니다.


군산에 이어 전주와 익산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유흥주점의 영업이 금지되는 등

방역관리가 한층 강화될 예정..


방역당국은 밀폐.밀집.밀접 등 이른바

'3밀'에 해당하는 환경을 피해달라는

간절한 요청으로 이해해달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며칠 뒤 대학수학능력시험 있는 만큼

수험생과 가족 등은 증상이 있다면

약국 대신 무조건 코로나 19부터 생각해

검진에 적극 나서줄 것을 당부했습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