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피트니스 센터발 확진 이어져
2021-02-27 896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주 피트니스 센터발 확진자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관련자가 40명 대로 늘어난 가운데

전주시는 이 시설에 대한 법적조치를

하기로 했습니다.


이경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전주의 한 피트니스 센터의 스피닝 강사에서

시작된 코로나19 확진세가 오늘도

이어졌습니다.


피트니스 이용객 뿐만 아니라

직장 동료 등 n차 감염이 연속되면서

관련 확진자는 40명까지 늘어났습니다.


대부분 확진자가 전주에 집중된 가운데

타 시도 확진자도 3명 발생해 전국적인

확산이 우려되고 있습니다.


전주시는 폐쇄회로 TV를 분석한 결과

이용자 일부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거나

이른바 '턱스크'를 한 채 운동한 것을 확인하고

이 피트니스센터에 과태료를 부과하기로

했습니다.


"다양한 업종에서 방역수칙이 철저하게 지켜지는 지에 대해서 점검을 실시하고 1회 적발에도 폐쇄조치를 취하는 내용으로 강력하게.."


어제부터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이

시작된 가운데 오늘은 정읍의 한 요양병원에서

종사자와 입소자 등 10명이 백신을 맞았습니다.


현재까지 도내에선 10개 시.군에서

천 96명에 대해 접종이 이뤄졌습니다.


그 중 군산에서 어제 오후 접종을 받은

20대 요양병원 종사자가 오늘 새벽

0시쯤 근육통과 38도 이상의 발열 증상을

보여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하지만 수액 주사를 맞고 증상이 호전돼

2시간 뒤 퇴원했습니다.


전라북도는 연휴가 끝난 뒤

진안, 장수, 순창, 부안 등 아직 접종이

시작되지 않은 시군의 요양병원과 시설의

접종을 이어간다는 방침입니다.


mbc 뉴스 이경희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