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철도·도로 조만간 확정"..전북 소외 가속화되나?
2021-06-11 1039
유룡기자
  yuryong@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정부는 5년마다 국가 철도망 계획과

고속도로, 국도 계획을 새로 마련합니다.


이달 말에는

향후 5개년 계획이 확정될 예정인데요,


전라북도는 동서화합 철도와 고속도로 등

적지 않은 사업을 정부와 국회에 요구하며

연일 필요성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결과를 낙관할 수 없는 상황이

지속되고 있습니다.


유룡 기자입니다.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등 지도부와 민주당

소속 시도지사들의 회동,


송하진 지사가 철도망 계획과 고속도로,

국도 계획에 전북이 소외될 가능성이 높다며

당 차원의 대책을 촉구합니다.


전북이 이처럼 다급한 상황에 빠진 것은

지난 4월 국가철도망구축계획 공청회에서

요구 사항 6개 가운데 5개가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입니다.


전남과 공통 건의한 전라선 KTX 고속화를

제외하면, 경북과 공동 추진한 전주-김천

동서화합 철도와 국가식품클러스터 인입선 등

숙원 사업이 경제성 논리에 외면 받은 겁니다.


조성남 전라북도 공항철도팀장

국토부, 기재부 또 그 윗단계에서 검토를 하고 있는 걸로만 저희가 파악하고 있고, 적극적인 검토로만 말씀하시지 명확한 답은 없습니다.


공청회 없이 정부가 확정할 예정인

고속도로와 국도 계획도 마찬가지 상황입니다.


전북은 고속도로로는 전주-대구 간과

새만금-남원 간을, 국도로는 부안-고창 노을대교 건설과 정읍-남원선 등 14건을 건의했습니다


또 연일 정부를 상대로 당위성을

강조하고 있지만 경제성 평가를 넘어서기 쉽지 않아 보입니다.


특히 전북은 광역시가 없다보니 광역교통망

확충에 법적인 지원을 받지 못해

소외만 가속화될 처지입니다.


송하진 지사

대도시에 들어가지 못하는 광역시가 없는 지역은 끝없이 불균형으로 갈 수 밖에 없습니다. (전북 같은) 강소도시권 교통시설 지원에 대한 별도의 특별법을 만들어야 된다.


정부 여당의 지원 속에 순조롭게 철도와

고속도로, 국도의 확충을 기대했던 전라북도,


이달 말 국가 계획 확정을 앞두고

전향적인 변화가 없다면 후폭풍이 만만치

않을 전망입니다.


MBC NEWS 유룡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