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혁신도시에 공장은 안돼
2021-10-12 1166
박찬익기자
  pchi@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얼마 전 혁신도시에 입주하려는 기업체가

공장 건축 허가를 받지 못해 애를 먹고 있다는 소식을 전해드렸는데요,


최근 지자체를 상대로 낸 행정심판에서

이겼지만, 주민들은 주거환경을 해칠 것을

우려해 법적 소송을 고민하고 있습니다.


결국, 행정의 세심함이 부족한데서 빚어진

일인데요, 해결이 쉽지 않아 보입니다.


박찬익 기자입니다.

전북혁신도시 서쪽 끝머리에 자리한 산학연

클러스터 용지입니다.


기업체나 연구소, 공공기관 등이 입주하는

부지인데, 이곳에 난데 없이 공장이 들어선다고 하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있습니다.


바로 옆에 총 천4백 세대 아파트 2개 단지가

자리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주민 민원에 놀란 완주군은 공장 건축 허가를 거부했고, 해당 업체는 행정심판 신청으로

맞섰습니다.


결국 행정심판위원회는 업체 쪽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그러자 이번에는 아파트 주민들이 본격적으로 대책위를 조직하며 법적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입장입니다.


최영우 인근 아파트 주민 대표

"주택 밀집 지역으로 이렇게 에워싸고 있고요. 나갈 데도 없어요. 진입로도 2차선 도로 딱 하나 있는데, 사람들이 모여 사는 이 한가운데 공장을 짓겠다고 하니까 저희 주민들은 도대체 이해할 수 없는"



전라북도는 해당 업체가 단순 조립 공정의

소규모 공장으로 소음이나 분진 발생은

없을 것이라며 지구단위계획에 따라 입주가

가능하다는 입장입니다.


고원준 전라북도 혁신도시팀장

"제조업이라든가 신재생에너지 관련 분야라든가 업종상으로는 다 가능한 것으로 돼 있어요. 업종상으로는 특별히 문제가 없다고 생각됐기 때문에"



하지만 혁신도시 안에 조성된 12개 산학연

클러스터 단지 가운데 공장이 들어서는 곳은

이곳 뿐입니다.


더구나 전라북도는 혁신도시 조성 당시부터

연구소 기업을 중점 유치하겠다고

공언해왔습니다.


분양 전에 주민들의 의견 청취만 있었더라도

불거지 않았을 상황, 행정의 세심함이 아쉬운 지점입니다.


MBC.N.박찬익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