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사고 싶어도 못 사요" 전기차 보조금 소진
2021-10-19 1364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기후위기로 인해 탄소배출이 없는

전기자동차에 대한 관심이

갈수록 높아지고 있습니다.


아직 전기차 생산단가가 높다 보니,

소비자들은 관에서 지급되는 구매 보조금에

많이 의존할 수밖에 없는데요.


그런데 보조금 규모가 한정돼 있어

선착순에서 앞선 일부를 제외한

상당수 소비자들이 제때 지원을 받지 못하는

실정입니다.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지난달 출고된 1톤 트럭,

디젤이나 LPG가 아닌 전기충전으로

가동됩니다.


출고가는 4천만 원을 훌쩍 넘지만,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구매 보조금으로

비용을 40% 정도 낮췄습니다.


양우석 / 전기화물차 소유주

"보조금 없이 개인적으로 (전기차를) 산다는

것은 좀 부담이 가지 않을까 싶어요."


그런데 지원금을 받는 과정,

순탄하지 않았습니다.


지난 3월 보조금을 신청했지만, 대기자가 많아 여섯 달이 지나서야 받을 수 있었습니다.


양우석 / 전기화물차 소유주

"한 달이나 두 달 정도는

어떻게든 메울 수 있겠는데,

(차량 출고까지) 6개월, 7개월 가면

힘들다는 거죠."


그래도 보조금을 받았다는 것 자체가

운이 좋은 편,


전기자동차 보급을 위해 편성한 올해 예산은

약 676억 원인데, 대부분 시군에서 소진됐기

때문입니다.


[CG]

도내에서 승용차의 경우

무주군을 제외한 나머지 13개 시군은

더 이상 보조금을 줄 수 없는 상태입니다./


[CG]

화물차 보조금은

현재 익산과 남원 등 4개 시군에서만

신청을 받고 있습니다.


관련 예산이 아예 편성되지 않아

승합차 지원금은 신청조차 할 수 없습니다./


전주시 관계자

"연초에 한 번 공고를 하잖아요.

(지원가능) 대수보다 3-4배 정도

신청을 더 많이 하세요 일반적으로."


친환경차 보급은 기후위기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목표,

보조금 예산이 결국 다시 채워질 수밖에 없다는

관측이 많습니다.


[CG]

하지만 정부와 지자체의 예산편성 과정을

고려할 때, 일러도 내년 3월은 돼야

다시 접수가 가능합니다./


그때까지는 전기차 구매 부담을

온전히 개인이 져야 하는 상황입니다.


도내 기초단체들은

전기차 한 대당 주어지는 보조금 액수를

줄이고, 그만큼 더 많은 운전자를 지원하겠다며 정책 변화를 시사한 상황,


하지만 관련 예산 규모가 크게 늘어나지

않는 한 보조금 수령은 당분간 어렵기는

마찬가지일 전망입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