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이스타항공 과거 주식 무상소각, 소액투자자 손해
2021-11-30 1340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이스타항공이 부동산 임대업체 성정의 품으로

완전히 들어갔습니다.


성정의 인수 과정에서

기존 이스타항공 주식은 전부 소각됐는데요.


말 많고 탈 많았던 창업주 일가의 지분이

없어졌지만, 평범한 투자자들이 손해를 입게

됐다고 합니다.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이스타항공 인수 절차를 밟아온

주식회사 성정,


[PIP CG]

이스타항공이 유상증자한 1,400만 200주를

700억 100만 원에 사들이면서

지분 100%를 소유한 유일무이한 주인이

됐습니다./


횡령과 배임 의혹을 받고 있는 창업주 이상직

일가는 소유권을 완전히 잃어 더 이상 경영에 개입할 수 없게 됐습니다.


[CG]

그동안 이스타항공을 지배해 온 법인은

이상직 의원의 가족이 소유한

이스타홀딩스와 비디인터내셔널 등이었습니다.


이번에 이스타항공 경영진이

기존 주식을 무상 소각하기로 결정하면서

이들이 가졌던 239억 원 상당의 지분 가치도

함께 사라졌습니다./


문제가 된 창업주와 결별한 건

경영진 입장에선 당연한 결정,


하지만 이번 청산 작업에

후유증도 남아있습니다.


[CG]

소각된 주식의 30% 정도는

알려지지 않은 소액주주들의 몫,

이들이 소유한 158억 원 상당의 지분 가치도

소멸했습니다./


[PIP CG]

많은 지분을 갖고 있었던

개인 투자자나 금융회사들의

손실도 불가피해졌습니다./


[PIP CG]

군산시 역시 예산 10억 원을

이스타항공 주식에 투자했었는데,

이 돈 역시 돌려받을 수 없게 됐습니다./


군산시 관계자

"이스타항공이 지금 군산으로 돼 있으니까

저희 쪽에 계속 (주소지) 유지를 해줬으면

하는, 그런 쪽으로 계속 요구를 하고 있어요.

직접 세금도 저희 쪽에 납부를 하고...

그나마 저희 (투자금) 10억에 대한 부분들이

보전이 될 수 있을 것 같아서..."


아직 투자 피해자자들 사이에서

조직적인 움직임이 일어나고 있지는 않습니다.


다만 주식 소각 결정이

성정의 경영 편의를 위한 것 아니었냐는 불만이

온라인을 중심으로 확산되고 있습니다.


한편 이스타항공은

내년 2월 국내선 운항 재개를 목표로

조만간 국토교통부에 항공운항증명을 신청할

전망입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