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오현숙 도의원, "이차전지 환경오염, 화학사고 대책 미흡"
2023-11-20 4705
강동엽기자
  soros@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환경오염과 미흡한 화학사고 대책으로 새만금 이차전지 사업이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오현숙 도의원은 도의회 5분 자유발언을 통해  이차전지 생산과정에서 발생하는 염폐수와 중금속 물질은 기존 공공폐수처리장으로는 처리할 수 없음에도 도가 뒷북 대응에 나서고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또 군산 산업단지 화학사고가 지난 2021년부터 13건이나 발생했지만 대책으로 대응체계만 구축됐을 뿐이라며, 도의 대응력에 의문을 제기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