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선거구 획정안은 '호남 죽이기'" 전남·북 의원들, 국회 항의 농성 돌입
2024-02-27 2214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호남 국회의원들이 오늘(27일)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을 두고 협상 중인 여야 지도부를 향해 '전북 의석 수 10석 유지'를 촉구하는 항의 농성에 돌입했습니다.


한병도 더불어민주당 전북특별자치도당위원장을 포함해 전남북 의원 13명은 이날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불공정하고 편파적인 선거구획정안 철회와 합리적인 선거구 재획정'을 요구하는 항의 농성을 시작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선거구획정위원회가 지난해 12월 전북 의석 수를 기존 10석에서 1석 줄이는 내용이 담긴 획정안을 국회에 제출한 것에 대해 "인구 감소에 따른 지방 소멸을 가속화하는 지방 죽이기, 호남 죽이기 조정안"이라고 규정했습니다.


이어 "선거구획정위는 전남의 경우 도시 지역 선거구를 확대하면서 농산어촌 지역 선거구를 통합하는 편파적 결정을 했다"며 "농어촌의 대표성과 농어민의 주권을 심각하게 위협하는 결정"이라고 지적했습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에 유리한 지역은 그대로 두거나 늘리면서, 민주당에게 유리한 지역 중심으로 의석을 줄이는 편파적 결정을 했다"며 "지금이라도 국민의힘 텃밭 사수를 위한 지방 죽이기는 즉각 수정돼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여야 지도부를 향해선 "지방소멸 대응과 지역 간 균형발전을 위해 공정하고 합리적으로 선거구를 재조정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강력히 촉구한다"고 호소했습니다.


아울러 "공직선거법이 규정하고 있는 인구대표성과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을 반영한 합리적인 선거구안으로 재협상해 주도록 여야 지도부의 신속한 결단을 강력히 촉구한다"고 덧붙였습니다.


이들은 선거구 획정안이 본회의에 처리되기 전까지 국회 로텐더홀에서 항의 농성을 이어갈 계획입니다.


현재 여야는 오는 29일 선거구 획정안 본회의 처리를 목표로 막판 협상 중입니다.


국민의힘은 전북 의석수를 현행대로 유지하는 대신 비례대표 의석수를 47석에서 46석으로 1석 줄이는 방안을, 민주당은 전북 대신 부산 의석수를 1석 줄이는 방안을 요구하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