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재판 출석한 이재명 "선거집중 못해 억울..검찰이 원한 결과"
2024-04-02 1153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4·10 총선을 앞두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 재판에 출석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제1 야당 대표로서 선거에 집중하지 못하는 상황이 안타깝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2일)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3부 심리로 열린 대장동·백현동 개발 관련 재판에 출석해 "공식 선거운동 기간이 13일인데 그 중 3일간 법정에 출석하게 됐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이 역시도 검찰 독재 정권의 정치검찰이 수사기소권을 남용해 가면서 원했던 결과가 이것이 아닌가 생각한다"며 "참으로 억울하고 안타까운 일이긴 하지만 국민으로서 의무를 다하겠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국가의 운명이 걸린 이 중요한 순간에 제1 야당 대표로서 역할을 다하지 못하는 저의 심정을 당원 여러분 그리고 지지자, 국민 여러분께서 이해해달라"며 "제가 하지 못하는 부분 아니 그 이상으로 역할을 해주시길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했습니다.


이 대표는 총선 전날인 오는 9일에도 한 차례 더 해당 재판에 출석해야 합니다.


이 대표 측은 총선 이후로 재판 기일을 잡아달라고 요청했지만 재판부는 "기일을 조정해 주면 특혜라는 말이 나올 것"이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이 대표는 지난달 29일에도 대장동 재판에 출석하며 "이것 자체가 독재 국가의 정치 검찰이 노린 결과가 아닌가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