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선거에서도 전북은 소외?".. 지역발전 정책 대결 '無'
2024-04-02 988
강동엽기자
  soros@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 앵 커 ▶

파격적인 지역발전 공약과 정책이 쏟아져야 할 선거철이지만, 전북은 정책 경쟁의 무풍지대가 되어가고 있습니다. 


정권 심판 구호만 무성할 뿐, 지역을 견인하겠다는 거대 양당의 정책 대결이 실종됐기 때문인데요. 


선거라는 도약의 기회가 허무하게 지나가 버리는 것은 아닌지, 투표일이 다가올수록 우려가 깊어지고 있습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 리포트 ▶

윤석열 정권 심판론에 화력을 집중하고 있는 야당의 선거 유세,


너나 할 것 없이 정권에 맞설 적임자임을 강조하며 전북 홀대 논란 등으로 생채기 난 민심을 파고들고 있습니다.


[김부겸 / 민주당 상임 공동선대위원장, 3월 29일 익산 유세]

"이번에 4월 10일날 그냥 단순히 심판하는 데 그치지 않고 민주당이 제대로 서서 대한민국의 미래를 책임지겠습니다."


하지만 공식 선거운동이 시작된 지 일주일 가까이가 지났지만, 전북 발전을 위한 여야 지도부의 수 싸움은 찾아보기 힘듭니다.

 

민주당은 새만금 개발과 탄소산업, 금융기반 등을 활용한 전북 발전 청사진을 내놓은 상황,


그러나 기존 공약과 별다른 차별성을 제시하지 못하면서 비판만 쏟아졌습니다.


후보 삭발과 함거 유세로 위기감을 드러낸 국민의힘도 정책 면에서는 마땅한 카드를 내놓지 못하고 있습니다.


반전을 위해서는 대선공약으로 내놓고도 답보상태인 금융중심지 지정 등 숙원 사업 대한 당의 구체적이고 명확한 추진 계획을 밝힐 필요가 있습니다.


하지만 전북을 향한 의지 표명 없이 지도부의 행보는 타 지역에만 집중돼 있습니다.


[한동훈 / 국민의힘 총괄선대위원장, 오늘(2) 세종시 유세]

"(국회의사당 이전으로) 바로 충청·세종이 대한민국의 새로운 중심으로 완전히 다른 곳으로 새 출발 하는 것입니다."


민주당은 텃밭이라는 이유로, 국민의힘은 표가 나오지 않는다는 이유로, 전북이 소외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는 이유입니다.


정책뿐 아니라 향후 전북 발전을 이끌 인물이냐에 대한 평가 역시도 잠잠해, 맥빠진 선거에 그칠 가능성이 농후합니다.


[임성진 / 전주대 교수]

"(후보가) 당선 이후에 어떠한 미래를 변화시킬 정책을 가져올 것인가 이것을 냉정하게 유권자들이 평가하고 서로 논의를 거쳐야 되는데 이게 이번 선거 과정에서는 거의 없는 거죠."


4년 만에 돌아온 정책 대결의 장이 그저 맹탕으로 끝나는 것은 아닌지,


지역 발전을 위해 갈 길 먼 전북의 입장에서는 답답증만 더하는 선거라는 지적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