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정부 '의대 정원 조정'에도 의사들 "원점 재검토해야"
2024-04-20 2041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MBC 자료사진]

정부가 내년도 의대 정원을 일부 조정하겠다고 밝힌 것에 대해 의사단체는 증원을 원점에서 재검토해야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전국의대교수비상대책위원회(전의비)는 어제(19일) 온라인 총회 직후 보도자료를 통해 "의대 증원 원점 재검토를 해야 한다는 주장은 변함없다"며 "이에 대한 적절한 정부의 조치가 없을 시, 예정대로 4월 25일부터 교수 사직이 진행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전의비는 "교수 사직이 시작되는 4월 25일 이전에 정부는 '의대 증원 원점 재논의'를 천명하고, 진정성 있는 대화의 장을 만들어 주길 바란다"며 "의료 정상화를 위해 대한의사협회(의협)와 전국의과대학교수협의회(전의교협), 대한전공의협의회(대전협)와 함께 노력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정부가 의대 증원분을 받은 32개 대학을 대상으로 올해 입학 정원의 50~100% 신입생을 자율적으로 정할 수 있게 결정한 것에 대해선 "이제까지 과학적 기반에서 최소라고 주장해오던 2천 명에 대한 근거가 없다는 것을 방증하는 것"이라고 비판했습니다. 


또 장기간의 비상 의료 상황에서 교수들이 정신적, 신체적으로 한계에 내몰렸다며 외래와 입원환자에 대한 진료가 재조정될 수밖에 없다고 언급해 신규 환자 진료를 제한하겠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