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조국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하려면 윤, 개헌 동의해야"
2024-05-18 126
권회승기자
  kanarchist@naver.com

자료사진

조국 조국혁신당 대표는 오늘(18일) "5·18 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으려면 윤석열 대통령이 개헌특위에 동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대표는 이날 광주 국립5·18민주묘지에서 열린 기념식에 참석해 "개헌특위에 동의한다는 말 없이 전문에 넣자는 것은 하나 마나 한 얘기"라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이어 "윤 대통령과 국민의힘은 5·18정신을 헌법 전문에 넣겠다고 약속했다"며 "약속을 실천에 옮기려면 개헌해야 한다. 5·18정신 헌법 전문 수록은 당연한 것"이라고 했습니다. 


앞서 조 대표는 어제(17일) 국회 기자회견에서 개헌특별위원회를 설치하고 제7공화국 헌법을 논의하자는 입장을 밝힌 바 있습니다.


전두환 씨의 호를 딴 합천 일해공원 명칭 변경 움직임에 대해선 "합천군수가 여러 절차를 무시하고 전두환의 호를 딴 공원을 만든 것 같다"며 "전두환씨는 내란의 수괴라 합천에 일해란 이름을 유지하는 것을 납득할 수 없다"고 지적했습니다.


윤 대통령의 '채 해병 특검법' 거부권(재의요구권) 행사 가능성에 대해선 "야 6당이 모두 연대해 국회 안팎에서 거부권 행사 부당성을 얘기할 것"이라며 "거부권을 행사한다면 총선 민심을 정면으로 뒤집어엎는 것이기 때문에 국민들로부터 심판·거부당할 것으로 믿는다"고 경고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