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외교부, 북-러 협정 유감..대사 초치 등 우리 대응 밝힐 단계 아냐
2024-06-20 88
고차원기자
  ghochawon@gmail.com

[MBC 자료사진]

자동 군사 개입으로 해석될 여지가 있는 협정을 체결한 북-러에 대해 우리 정부가 강한 유감을 표명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협정 이후 러시아 대사 초치 등 우리 정부의 대응 움직임에 대해서는 뚜렷한 내용을 밝히지 않았습니다.


오늘(20일) 오후 외교부 정례 브리핑에서 임수석 대변인은 푸틴 대통령의 방북 동향은 미리서 주시하고 있었으며, 러시아와 북한이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을 체결하고 안보리 결의를 정면으로 위반하는 군사기술협력 등을 공개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습니다.


임 대변인은 그러면서 우리는 면밀한 분석과 평가를 통해 동맹과 우방국을 포함해 우리 안보를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 엄중하고 단호히 대응하겠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이번 협정이 한반도 안보에 위협할 수 있는 내용들이 담겨 있는 만큼 대 러시아 외교를 강화할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고위급 교류 등 아직 정해진 것은 없다고 답변했습니다.


임 대변인은 또, 협정 이후 러시아 측의 배경 설명 제안이 있었는지, 러시아 대사를 초치할 계획이나 대응 조치로 한미일 북핵수석대표협의 등이 진행되느냐는 질문에는 현재 분석이 진행 중이고 향후 동맹과 우방국들을 포함한 국제 사회와 필요한 대응을 해나갈 것이라고 원론적인 답변만을 되풀이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