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윤 대통령 "대한민국, 광주의 피와 눈물 위에 서 있어"
2024-05-18 121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윤석열 대통령은 오늘(18일) "1980년 5월 광주의 그 뜨거운 연대가 오늘 대한민국의 자유와 번영을 이룬 토대가 됐다"고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이날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4주년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해 "자유민주주의와 인권을 지키기 위해 광주가 하나 되어 항거했다"며 이렇게 밝혔습니다.


윤 대통령은 "지금의 대한민국은 광주가 흘린 피와 눈물 위에 서 있다"며 "민주 영령들의 숭고한 희생에 경의를 표하며 마음을 다해 안식을 빈다"고 했습니다. 


그러면서 "오월의 정신이 깊이 뿌리내리면서 대한민국은 자유민주주의의 꽃을 활짝 피웠다"며 "지금 우리는 또 다른 시대적 도전을 마주하고 있다"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경제적 불평등이 불러온 계층 갈등, 기회의 사다리가 끊어지면서 날로 심화하는 사회 양극화가 자유민주주의의 위기를 불러오고 있다"며 "경제를 빠르게 성장시켜서 계층 이동의 사다리를 복원하고 국민이 누리는 자유와 복지의 수준을 더 높이 끌어올려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성장의 과실을 공정하게 나누고 사회적 약자를 더욱 두텁게 보호해 국민 모두가 행복한 ‘서민과 중산층 중심 시대’를 열어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아울러 "미래세대가 내일을 꿈꿀 수 있도록 도전과 기회의 토양을 더욱 단단히 다져야 한다”며 “이를 통해 국민의 마음을 하나로 묶고 온 국민이 행복하고 풍요로운 희망찬 미래로 나아가야 한다"고 했습니다. 


또 "이것이 오월의 정신을 이 시대에 올바르게 계승하는 일이며 광주의 희생과 눈물에 진심으로 보답하는 길이라고 믿는다"고 했습니다. 


윤 대통령은 취임 이후 3년 연속 5·18 기념식에 참석했습니다.


3년 연속으로 기념식에 참석한 것은 노무현 전 대통령에 이어 두 번째이자 보수 정권 대통령으로는 처음입니다. 


윤 대통령은 민주묘지 입구에서 유공자 후손들과 함께 5·18 유가족을 태운 버스를 기다려 영접한 뒤 '민주의 문'으로 동반 입장해 헌화, 분향을 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