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학교 내 확진자도 증가..방역 대책
2020-11-30 560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이처럼 코로나19가 심각한 확산세를 보이면서 학생 확진자도 증가하고 있습니다.


교육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된 군산과 전주, 익산 등에서

등교 제한 기준을 강화하기로 했습니다.


김아연 기자입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전주의 한 고등학교,


수능을 일주일 앞두고 이미 원격수업에 돌입해 다행히 학교 내 추가 접촉자는 없는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다만 확진자가 다녀간 학원 등을 중심으로

코로나 검사가 진행되고 있습니다.


앞서 군산에서도 유치원 2곳과 초등학교,

고등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 등 10명이

코로나19로 확진됐습니다.


백종현 / 군산시 보건소장

(확진자가 발생한) 학교나 어린이집, 유치원 등은 전수 조사를 다 했고요. 가급적이면 학부모들까지 거의 다 검사를...


이런 가운데 사회적 거리두기가 격상된 시군의 등교 인원 기준도 달라집니다.


[CG]1.5단계에서는 전교생이 3백명을 초과하는 학교의 경우만 3분의 2로 인원이 제한됐지만,

2단계가 시행되는 군산과 익산, 전주, 완주 이서면의 경우 100명 이하는 전교생 등교 수업을,

100명부터 300명까지는 전교생의 3분의 2만,

300명 이상은 3분의 1만 등교하게 됩니다.


사상 초유의 '방역 수능'을 앞두고 각 고사장에도 가림막 설치가 대부분 마무리된 상황.


감독관들은 예비 소집일을 제외하고 수능일까지 재택 근무에 들어갔습니다.


교육당국은 수험생 확진자는 병원 시험장에서, 자가격리자는 6개 별도 시험장에서 수능을 치를 수 있도록 했습니다.


수능 당일 열이 나는 경우라도

고사장마다 별도 시험실이 마련돼

어느 상황이라도 수능 응시가 가능합니다.


정영수/ 전북교육청 대변인

시험실은 매 쉬는 시간마다 한 번 씩 환기를 할 것이고요. 수험생은 점심 시간에 자기 자리에서만 (식사해야 합니다.)


남은 기간 수험생들은 개인 위생과 더불어 심리적 안정감을 갖는 게 무엇보다 중요할 것으로

보입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