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얀센 백신 접종 시작..4명 중 1명은 접종
2021-06-10 421
강동엽기자
  soro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한 차례만으로 접종이 완료되는

얀센 백신 접종이 도내에서도 시작됐습니다.

기다리던 백신을 맞은

접종자들은 안도감을 나타냈습니다.


백신 접종이 속도를 내면서 도민의 4명

가운데 1명은 한 차례 이상 접종을 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강동엽 기자입니다.

병원 문이 열리자 60세 이상의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접종 대상자의 발길이 이어집니다.


이들 가운데 눈에 띄는 젊은 대기자들,

지난 1일 신청을 완료한 얀센 백신 접종

대상자들입니다.


이들은 군 관련 종사자와 예비군, 민방위 대원 등 도내에서만 2만 2천여 명입니다.


의료기관에서는 혼동하지 않도록 얀센과

아스트라제네카 백신 대상자들을 분리해

접종을 했습니다.


접종은 오는 20일까지 진행되는데 접종 시기도 빠르고 한 차례만 맞으면 되다보니 만족도가

높습니다.


임재헌 얀센 백신 접종

1회만 맞아도 된다고 해서 2차 접종 없어서 마음이 편하고요 마스크 빨리 벗는 날이 왔으면 좋겠습니다.


월요일부터 선착순으로 진행된 30세 미만

사회필수인력 등의 접종 예약도 신청이 몰리면서 도내 6,300여 명의 접수가 끝났습니다.


백신의 효과가 나타나고 있고 접종자에 대한

혜택이 다음달부터 본격적으로 시행돼

관심이 높아진 결과로 보입니다.


[CG]전북에서 한 차례 이상 백신 접종을 마친

도민은 46만여 명, 도민의 4명 가운데

한 명은 접종 경험이 있는 상태입니다. /


강영석 전라북도 보건의료과장

어떤 백신이 다른 백신보다 우월하다 그런 생각을 바꿔주시면은 좋겠습니다. 안심하고 맞으시는 게 옳습니다.


하반기부터는 모더나 등 백신의 종류와

물량 늘어나 정부가 3분기 전 국민의 70%를

1차 접종 목표로 정한 만큼, 전북의 접종

속도도 한층 빨라질 전망입니다.


MBC 뉴스 강동엽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