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라북도 국정감사-'불통 도정' 논란
2021-10-13 599
박찬익기자
  pchi@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전라북도를 대상으로 한

국정감사에서는 또 수년째 계속되고 있는

도청 비정규직 문제가 전라북도의

불통 행정 때문이라는

국감 위원의 질의가 있었습니다.


하지만 전라북도는 법과 현실을 외면한

과도한 요구라는 입장이어서 절충을 더 어렵게 하고 있습니다.


박찬익 기자입니다.


도지사 관사 앞입니다.


빗속에서 민주노총 조합원이 도청과 도지사를 규탄하는 1인 시위를 하고 있습니다.


벌써 1년째 매일 이어지고 있는 광경입니다.


도청사 주변 역시 농성 천막이 들어서고

전라북도의 불통 행정을 꼬집는 현수막들로

도배된 지 오래입니다.


이 같은 해묵은 갈등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이은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정의당)

"전국 모든 자치단체에서 이렇게까지 상황이 악화된 노사관계를 본 적이 없습니다. 그래서 공공기관이 모범적인 사용자 역할을 해야 되는 것 맞고"


전라북도가 재작년 청소 미화 노동자 52명을

정규직으로 전환했는데, 오히려 임금이

줄어들고 개별 교섭도 대표 교섭권이 있는

한국노총을 핑계로 거부되고 있다는 지적입니다


그러면서 지난해 5월 도지사와 민주노총

전북본부장과의 면담 결과를 언급했습니다.


이은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정의당)

"1년 안에 원상 회복하겠다, 이렇게 약속도 하셨습니다. 그런데 약속이 잘 안 지켜지고 또 노조가 농성을 하고"


하지만 도지사는 약속이 아니었다며 그동안

노조와 대화를 위해 노력했다고 강변했습니다.


송하진 지사


전라북도로서는 정규직 전환 이후에 추가적인 요구가 재정적 부담일 뿐 아니라 법과 현실을 외면한 과도한 요구라는 입장입니다.


하지만 여러 명의 정무직 공무원과 소통

전담부서까지 갖춘 전라북도가 갈등이나 반목을 봉합하기 위한 최소한의 노력이라도 기울여야 하지 않느냐는 아쉬움은 여전합니다.


MBC뉴스, 박찬익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