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주시 청소대행업체 계약해지해야'
2021-11-25 182
유룡기자
  yuryong@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노동계가 불법의 온상으로 지목된 토우에 

대한 즉각적인 계약 해지를 촉구했습니다. 


민주연합노조 전주지부는 

법원이 전주시 예산 1억여 원을 빼돌린 

청소대행업체 토우의 실질적인 소유주에게

징역 2년에 집행유예 3년를 선고한 만큼 

즉각적인 계약 해지와 차기 입찰 참가 자격

제한에 나서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토우는 전주시의 계약 해지 통보에도 불구하고

가처분 신청으로 맞서며 청소 용역 계약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