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호남 현역의원들 "전북 1석 감축, 농어촌 소멸 가속화..선거구 개악 중단해야"
2024-02-26 1298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전주MBC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소속 호남 현역 의원들이 오늘(26일)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안과 관련해 "지역불균형과 농어촌 소멸을 가속화하는 선거법 개악을 즉각 중단하라"고 촉구했습니다. 


이들은 이날 국회에서 공동기자회견을 열고 "지난 12월 국회의원선거구획정위원회가 제출한 선거안은 '농산어촌 지역 대표성'에 부합하지 않을 뿐 아니라 지방소멸 대응과 지역 간 균형발전이라는 대원칙에 역행한다는 점에서 반드시 수정돼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이들은 "선거구획정위는 서울 강남은 합구하지 않고 전북에서 1석 줄이는 편파적 결정을 함으로써 수도권과 비수도권의 불균형을 더욱 악화시켰다"며 "수도권과 광역시를 제외한 지역 의석 비중은 같은 기간 34.3%에서 30.8%로 3.5% 포인트 축소됐다"고 비판했습니다.


그러면서 "특히 '호남 의석 비중'은 같은 기간 12.7%에서 10.7%로 2.0% 포인트 축소시켰다"며 "이처럼 국회의원 선거 때마다 호남, 특히 전북은 의석수 감소의 희생양이 돼왔다"고 지적했습니다. 


이들은 "공직선거법에는 국회의원 지역구 획정에 있어 농산어촌의 지역대표성이 반영될 수 있도록 노력하여야 한다고 명시하고 있다"며 "가급적 수도권 및 도시지역 증석을 지양하고 농산어촌 감석을 최소화 해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서울 강남은 3석 유지, 부산은 18석을 유지시키는 등 국민의힘에 유리한 지역은 그대로 놔두거나 늘리면서 민주당에 유리한 지역 중심으로 의석을 줄이는 편파적인 결정을 했다"며 "국민의힘 '텃밭 사수'를 위한 '지방죽이기' 안은 즉각 수정돼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특히 22대 총선 선거구 획정 마지막 시한인 오는 27일 앞두고 전북 의석수가 기존 10석에서 9석으로 1석 줄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이날 기자회견에 전북에서는 김성주, 김수흥, 김윤덕, 신영대, 안호영, 윤준병, 이원택, 한병도 의원이 전남에서 김승남, 김원이, 서삼석, 신정훈, 윤재갑, 이개호 의원이 참여했습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