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시지 않고 단 '망고복숭아'.."소비자 선호 높아"
2024-07-10 162
이창익기자
  leeci3102@hanmail.net

[전주MBC 자료사진]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앵커▶

국내 복숭아 시장은 최근 소비자 기호가 변하면서 수많은 신품종이 쏟아져 나오고 있습니다.


털이 없어 알레르기 걱정이 없고 단맛이 강한 천도계 품종이 선호되고 있는데, 


특히 '망고복숭아'로 불리는 '옐로드림'은 젊은 층 선호도가 높아 재배가 빠르게 늘고 있습니다.


이창익 기잡니다.


◀리포트▶

국내 유통되는 복숭아의 80%는 백도나 황도로 불리는 털복숭아입니다.


나머지 20%는 털이 없는 천도복숭아인데 최근 젊은 층을 중심으로 소비가 늘고 있습니다.


이유는 알레르기 걱정 없이 껍질까지 먹을 수 있어 간편하기 때문입니다.


이중 가장 관심을 끄는 신품종은 '망고복숭아' 로 불리는 '옐로드림'입니다.


2016년 개발된 '옐로드림'은 달콤한 털복숭아 '백향'과 모양이 예쁜 천도 '로매머1'을 교배한 품종입니다.


키울 때 봉지를 씌우면 황금색을, 그렇지 않으면 적당한 붉은색을 띠는데 시지 않고 달콤한 맛이 특징입니다.


실제 산 함량은 0.25%로 주요 천도 품종의 3분의 1 수준이며, 당도는 13브릭스가 넘어 같은 시기 털 복숭아보다 2브릭스 이상 높습니다.


[권정현 농촌진흥청 과수기초기반과 연구사]

"지금 시지 않은 천도 복숭아에 대해서 소비자들의 반응이 너무 좋다 보니까 이제 그쪽으로 주력해서 많은 품종들을 더 개발하려고 하고 있습니다." 


최근 재배 농가도 늘고 있는데 2천 년 보급이 시작된 이후 4년간 빠르게 확산돼 올해 재배면적은 250헥타르에 이릅니다.


[황정환 경북 경산 옐로드림 재배]

"맛이 좋고 맛이라고 하면 망고 맛이 좀 납니다 그리고 재배하다 보니까 기존 복숭아에 비해서 가격도 높아지고.. "


복숭아는 한 해 1인당 소비량이 4킬로그램에 이르지만 2천 년 이전까지는 품종이라야 11개로 선택의 폭이 크지 않았습니다. 


하지만 최근 2백 개 이상의 품종이 쏟아졌고, 농촌진흥청도 옐로드림 외에 스위트퀸이나 속살이 하얀 이노센스를 개발해 소비자 선호를 높여가고 있습니다.


MBC뉴스 이창익입니다.


영상취재: 유철주 

그래픽: 문현철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