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새만금방조제, 쓰레기로 몸살
2018-12-16 481
조수영기자
  jaws0@naver.com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새만금방조제 곳곳에 낚시객과 관광객이 버린 

온갖 쓰레기가 쌓이고 있습니다. 


세계에서 가장 길다는 방조제의 

관광 이미지는 갈수록 퇴색하고 있습니다. 


조수영 기자가 현장을 다녀왔습니다. 

◀END▶ 



◀VCR▶ 



세계 최장이라는 총길이 33.9킬로미터의 

새만금방조제. 


간간이 눈비 흩날리는 궂은 날씨에도 

낚시객들은 아랑곳하지 않습니다. 


낚시 명소로 입소문을 탄 탓인데, 

주변에는 온통 쓰레기가 나뒹굴고 있습니다. 


심지어 낚시객 출입이 통제된 가력항 부근도 

마시고 버린 음료수와 술병 사이로 

낚싯줄이 뒤엉켜 있습니다. 


◀ I N T ▶ 김수아/ 군산시 나운동 

"올 때마다 쓰레기가 많은 것도 그렇고 보시다시피 어망이나 부표나 낚시하다가 그냥 버리고 가는 쓰레기도 발생되는 것 같고..." 


방조제 바깥쪽으로 내려가봤습니다. 


부표와 폐그물 같은 버려진 어구들이 

돌틈 사이에 어지럽게 널려있습니다. 


오랜동안 방치된 듯 

유통기한이 1년 이상 지난 플라스틱 병도 

여기저기에서 발견됩니다. 


[ st-up ] 

"이곳에는 특히 플라스틱 쓰레기들이 많은데 

저멀리 중국에서 온 것으로 보이는 

플라스틱 병들도 더러 눈에 띕니다." 


파도에 의해 밀려온 것으로 보이는데 

중국어 표기가 선명합니다. 


지난해 말 고군산군도까지 육로가 연결되면서 

관광객이 늘었고, 버려지는 쓰레기도 눈에 띄게 증가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관리구역이 군산시와 김제시, 

부안군으로 나눠져 있는 탓에 

쓰레기는 제대로 치워지지 않고 있습니다. 


◀ S Y N ▶ 새만금유역관리단 직원 

"주말에는 저희 쉬지 않고 관리는 되고 있는데 주말에는 인력이 많지 않다보니까 큰 것들 위주로만 (치우고 있습니다)." 


쌓여가는 쓰레기에 

천혜의 관광자원이라는 새만금의 명성은 

점점 퇴색하고 있습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 E N D ▶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