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위탁단체 요직 겸직한 언론사 대표, 공무원 반발
2021-05-04 381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지역 인터넷 언론사의 한 기자가

수년째 예산이 지원되는 관변단체의

간부를 겸직해 온 사실이 폭로됐습니다.


광고와 연관된 트집 잡기 식 기사로

지칠 대로 지친 공무원들이

참다못해 기자회견을 자처했는데요,


공무원이 언론사를 공개적으로 비판한 건

이례적인 일이죠.


그 이면에는 언론사라는 지위를 방패 삼아

온갖 특혜를 요구하는 지역 영세 언론에 대한

분노가 깔려 있었습니다.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임실 신덕, 한 시골마을의 외딴 건물.


도자기 체험장이라는 간판이 걸려있지만,

사업자 등록상에는 남원과 순창, 임실 지역을 거점으로 하는 인터넷 언론사로

표기돼 있습니다.


발행인은 57살 김 모 씨,


그런데 웬일인지

2014년 9월부터 지난해 7월까지

임실군이 예산을 지원하는 단체인

생활문화예술동호회의 사무국장도 맡았습니다.


[CG]

관련 규정대로라면, 언론사 대표인 김 씨는

위탁단체의 요직을 겸직할 수 없고,

당연히 임금도 받을 수 없습니다./


하지만 김 씨는

겸직 금지조항을 보란 듯이 무시했고,

임실군으로부터 6년 동안 인건비 명목으로

해마다 2천8백만 원을 챙겼습니다.


김 모 씨 (임실 지역 언론인)

행정에 대해서 비판 기사를 한 네 다섯 개를 계속 썼어요. 제게 타격을 주고 피해를 주기 위해서 한 두 사람이 행정에서 (모함을 한 것입니다.)


이런 일이 가능했던 이유, 위탁단체에 대한

지방자치단체의 감시 범위가 좁기 때문입니다.


[CG]

지난 2015년, 전라북도는

생활문화예술동호회에서만큼은

직원의 인사검증 책임을

관할 시군에 묻지 않도록

지침을 변경했습니다./


부적격 사유가 있는 지원자도

위탁단체의 대표가 눈만 감아주면

채용될 수 있는 구조로 바뀐 건데,

이번 겸직 논란도 부실한 관리.감독 규정에서

비롯된 측면이 큽니다.


언론인이면서 동시에 관변단체 간부인 김 씨.


공무원들 사이에선 김 씨가

기사와 관련해 평소 대가성 광고를 요구해

왔고, 심리적으로 위축된 임실군은

제대로 대처하지 못했다는 증언도 나오고

있습니다.


OO군 관계자

"도와주세요, 도와주세요" 하고 전화가 오니까요. 광고라는 게 효과 대비 (이익을 비교)해서 하는 건데, 저희한테 수시로 광고를 예년만큼 달라고 하니까...


지역 인터넷 언론의 경우

구독료보다 광고비로 운영되고 있는 곳이

월등히 많은 실정.


[CG]

상당수 인터넷 매체들이 더 많은 광고 수입을 따내기 위해 지자체를 숙주로 삼고

트집 잡기 식 취재를 멈추지 않았다는

폭로도 나왔습니다.


지친 공무원들이 어느 순간부터

이들과 관련된 부당한 일에 항의할 엄두도

못 내고 아예 눈감기 시작했다는 것입니다./


김진환 위원장 (임실군 공무원 노조)

비판성 기사를 앞세워 광고를 요구하며, 공무원들의 정당한 행정집행에 트집을 잡아 협박을 일삼고...


언론인 김 씨에게

'김영란법'으로 잘 알려진 '청탁금지법'을

적용해야 한다는 여론이 일고 있는 상황.


임실군은 겸직 논란을 일으킨

위탁단체에 대해 뒤늦게 감사에 들어갔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