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표류하는 '전북기술지주'..전북도 수수방관?
2021-07-27 722
김아연기자
  kay@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대학이 보유한 기술을 사업화하기 위해

10년 전 설립된 전북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가 발명자 보상 문제로 파행을 겪고 있다는

소식 전해드렸는데요.


수십억의 공적 자금을 투입하고도 사태를

수수방관해온 전라북도 책임론이 제기됩니다.


김아연 기자입니다.


◀VCR▶

산학협력의 기치를 내걸고 지난 2011년 닻을

올린 전북지역대학연합 기술지주회사.


전라북도 출연기관인 테크노파크가

설립 초기부터 주주로 참여했고,

전북은행 등 지역 기업도 힘을 보탰습니다.


[CG]전북테크노파크가 출자한 금액만 42억 상당 기술지주회사 절반 이상 지분이 공적 자금으로 충당됐습니다.


하지만 최근 발명자 보상에 관한 정관이 바뀌면서 교수들이 기술을 되돌려달라고 요구하는 등

좌초 위기에 놓였습니다.


◀INT▶조기환 / 전북대 연구부총장

(발명자 몫이) 적어도 한 20분의 1, 30분의 1은 떨어진 것 같죠. 그러니까 수용을 못하는 거예요. 좋은 기술이 전북의 발전을 할 것이다라는 꿈은 더 이상 성립이 안 되는 것이라고 보여집니다.


◀SYN▶전북테크노파크 관계자

발명자 보상이 필요하다는 것은 저희 테크노파크도 공감을 하고 있고요. 테크노파크도 지주회사와 전북대가 협의할 수 있도록 중간에서 중재 역할을 하고 있다...


문제의 정관이 발명자들에게 불리한 방향으로

개정된 때는 지난 해 3월.


최대 주주인 전북테크노파크는

올 초 주주총회에서 대학 측의 발명자 보상

요구에 반대표를 던지는 등 사실상 사태를

키워왔다는 지적입니다.


◀SYN▶전북도청 관계자

주주총회에서 했기 때문에 이렇다 저렇다 관여를 못하고 나름대로 정당한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저희가 지금 현재로서는 추이를 지켜보고 있고..


대학이 가진 기술을 지역사회의 이익으로 공유하자는 취지로 설립된 기술지주회사 10년,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이었는지 전라북도의

상황 인식과 대응에 시선이 쏠리고 있습니다.


mbc 뉴스 김아연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