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도민 혈세 40억 민간회사.."묻지도 따지지도 않아"
2021-07-28 661
조수영기자
  jaws0@naver.com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대학이 제공한 기술에 합당한 보상을

약속했지만 막상 사업수익이 나오자

태도가 바뀌어 논란인 대학기술지주회사.


그런데 이 지주회사에 수십억의 예산을

투입한 전라북도는 정작 이 문제에

개입하기 어렵다는 입장입니다.


예산을 의결한 지방의회의 감시도

그간 헐거웠던 것으로 나타나 관리감독의

사각지대에 있었다는 지적입니다.


조수영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술 사업화 성공에 따른 이익배당 규칙을

여느 민간회사와 다름없이 바꾼

전북지역 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


여기에 가장 큰 힘을 실어준 건 전라북도

산하기관으로, 기술지주회사의 의결권을

틀어쥔 최대주주 전북테크노파크였습니다.


지난해 대학 측의 문제 제기로 현재 기관 간

대립 양상으로 비화되고 있는 상황인데


PIP-CG

테크노파크를 통해 40억 원이 넘는

혈세를 간접 출자한 전라북도, 하지만

주주가 아니라며 수수방관하고 있습니다.


전라북도 관계자

"주주총회에서 했기 때문에 이렇다 저렇다

관여를 못하고.. 정당한 절차를 거쳤기 때문에

.."


ST-UP] 지난 10년 동안 수십억대 공적재원이

들어간 전북지역대학연합기술지주회사, 그간

관리감독을 제대로 받아왔는지 의문인데,

전북도의회의 예산안 심사는 형식적이었습니다.


김현철 / 전북도의원 (지난 2015년 예산안 심사)

"왜 올해 지주회사에 2억 원이 더 추가 편성

하는지.. 이거 한 번 설명 좀 해주세요.


이성수 / 당시 전라북도 경제산업국장(지난 2015년 예산안 심사)

"재원만 된다면 10배 이상 투자해야 한다고

저는 믿고 있습니다. 전라북도 이끌고 가는

미래의 회사로 키워야 된다고 저는 보고

있습니다. (인정..)


도민의 혈세가 들어갔지만

출자.출연기관에선 빠져 있어 경영평가 대상도 아니고 감사를 받지도 않습니다.


굳이 의회에 운영상황을

보고할 의무도 없는 겁니다.


이현숙/ 전북도의원 (지난 2017년 전북테크노파크 업무보고)

"문뜩 생각이 나서 막 뒤져봤더니 내용이

없는 게 하나 있어요. 뭐냐면 전북기술지주

회사 부분이거든요. 이번에 보고에 빠진

이유가 뭐예요? 업무보고에 당연히 넣으셔야죠. 이게 적은 비용이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말 그대로 주식회사다 보니

주주총회가 아니면 현재 사업은 잘 되는지,

앞으로 계획은 어떤지 알기 어렵습니다.


pip-cg

기술지주회사는 재작년, 기술사업화가 8년

만에야 결실을 맺으면서 7억대의 당기 순이익을

올린 뒤 이듬해 적자로 곤두박질친 상황..

/


한 해 8억 원이 넘는 영업비용 부담을

덜기 위해 직원 7명 인건비까지 정부사업을

받아 충당할 만큼 자립여건도 좋지 않습니다.


전라북도의 추가 출자 유도를

사업목표로까지 정해놨을 만큼

공적자금 의존이 절대적인 기술지주회사.


사업성과에 대한 면밀한 평가와 함께

들어간 혈세만큼 부여된 공적 역할을 수행할

역량은 충분한지 점검이 필요해보입니다.


MBC뉴스, 조수영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