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처리 지연되고 있는 일반쓰레기, 무슨 일이?
2021-08-20 1828
한범수기자
  happyhanbs@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ANC▶

요즘 전주 시내에 있는 아파트 단지나

상가 밀집지역에서 일반쓰레기 봉투들이

처리되지 않은 채 계속 쌓이고 있습니다.


매립장과 소각장에서 쓰레기 반입이 제한돼

처리가 밀리고 있는 건데요.


시민 불편이 언제까지 계속될지,

한범수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VCR▶

하수 정화시설이 있는 전주 환경사업소,


한구석에 일반쓰레기 봉투들이

잔뜩 쌓여 있습니다.


매립장과 소각장으로 들어가지 못한 봉투들을

따로 보관할 곳이 없어

임시로 이곳에 쌓아둔 겁니다.


도심 거리에서도

수거가 되지 않은 쓰레기 더미를

어렵지 않게 볼 수 있습니다.


땅에 묻히거나, 태워졌어야 할 쓰레기가

처리가 지연돼 엉뚱한 장소에 쌓이고 있습니다.


처리장 운영을 맡고 있는

주민지원협의체가 봉투를 뜯어 내용물을

확인하는 '성상검사'를 지난주부터

크게 강화했기 때문입니다.


분리 배출이 되지 않은 봉투를 거르기 위한

정당한 목적 때문이라는 게

협의체의 설명입니다.


◀SYN▶

전주시 매립장 주민지원협의체 관계자

"봉투 하나에 음식물도 들어있고

재활용(쓰레기)도 들어 있고,

그러다 보니까 소각장 운영에도

큰 타격을 받아요. 기계의 성능이나 기능 저하

등이..."


하지만 이들에게 다른 의도가 있다는

주장도 나옵니다.


최근 매립장을 관리할 협의체 위원들이

새로 선출됐는데,

현직 위원들이 후보들의 순위를 매겨

결정권자인 전주시의회에 건의했습니다.


[CG]

하지만 시의회는 이들의 추천을

그대로 수용하지 않았습니다.


추천 순위와 별도로

시의원 투표에서까지 높은 득표를 한 후보를

선임했습니다./


그러자 현 위원들이 성상검사를 강화하며

시의회를 상대로 시위를 벌이기 시작했다는

겁니다.


◀INT▶

허옥희 전주시의원

"의원들이 각자의 평가 기준을 가지고

6명을 선출을 했기 때문에

정당한 절차를 거쳐서 했다고 보고요.

협의체 위원 선출 과정에서

불만을 가지고 성상 검사를 강화한 건

과연 바람직한지..."


[CG]

전주시는 하수종말처리장과 함께

삼천차고지, 효자공원묘지 등에

임시 야적장을 마련했습니다./


[PIP CG]

쓰레기 소각이 계속 미뤄질 경우

하루에 1억 원씩 들여

타 지역 처리장에 넘기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4년 전에도

처리장 주민들에 대한 보상 방식을 둘러싸고

시의회와 협의체가 충돌해

쓰레기 대란이 빚어진 적이 있습니다.


양쪽의 갈등으로

애꿎은 다수 시민들이 피해를 떠안게 되면서

처리장 운영에 대한 보완 대책이 필요하다는

목소리가 나옵니다.


MBC 뉴스 한범수입니다.

◀END▶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