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전북금융센터 또 '무산'?.."중기부 '반대'"
2021-09-14 586
유룡기자
  yuryong@jmbc.co.kr
[선명한 화질 : 상단 클릭 > 품질 720p 선택]

 

대통령 공약사항인 제3 금융중심지 지정은

전북의 숙원사업인데요,


2년 전 지정이 보류되자

전라북도가 금융센터 건립을 기반으로

재도전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금융센터,

어처구니없게도 재원 마련 방안에 대한

기본적인 검토조차 사전에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소상공인 지원 목적인 신용보증재단 재산을

함부로 써서는 안 된다는 정부 방침조차

몰랐던 것입니다.


유룡 기자입니다.


전주완주혁신도시 국민연금공단 옆 공터,

전북금융센터 예정지입니다.


전라북도는 금융중심지 지정에 필수요건인

금융기관이 집적할 센터 건립이 시급하다며

지난 4월 전북신용보증재단 재산을 활용해

센터를 짓기로 확정했습니다.


하지만 반년이 다 된 지금까지 아무런 진척이

없습니다.


알고 보니 중소벤처기업부의 반대 때문,


전북신용보증재단 관계자

거의 답보 상태죠. 중기부 입장은 현금성 자산의 20% 이내만 건축비를 투입해야지 20%를 초과하는 것은 무리다. 20%이면 400억이잖아요.


기본 재산의 20% 이상을 넘기면 소상공인

지원에 어려움이 불가피하다며

400억 이상의 투자를 제한한 겁니다.


전라북도는 재단 측에 기본 재산 2,000억

가운데 절반인 900억으로 11층 규모의

사옥 겸 금융센터 건립을 요청했지만

500억을 추가로 마련해야 할 상황입니다.


중기부는 재단 업무가 지방에 위임됐다지만

당초 사업 목적을 위배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습니다.


윤종욱/전북중소벤처기업청 청장

저희 원칙은 소상공인 보증이 우선 제일 중요하고요. 그 범위 내에서 안전하게 (건물) 규모를 조금 조정해달라는 것이 저희 중기부의 입장입니다.


전라북도는 지난 2019년 제3 금융중심지 지정에

고배를 마신 뒤 따가운 여론에 금융센터

건립을 돌파구로 추진했습니다.


하지만 민간 자본 유치에 번번이 실패했고

전북개발공사의 직접 사업은 불가능하다는

행안부의 반대에 부딛히자 신용보증재단의

재산을 활용하기로 했지만, 중기부 의견조차

검토하지 않고 사업을 추진했던 겁니다.


김용만/전라북도 일자리경제본부장

(중기부가 동의하지 않을 것을 예측하지 못했나요?) 그건 몰랐죠. 신보 사옥을 그렇게 크게 지어서 임대업을 하는 것이 맞느냐에 대한 의문을 조금 제기하는데, 저희는 충분히... 소상공인 지원을 위해서 사업도 필요하고...


전라북도는 중기부와 협의한다는 계획이지만

정부의 방침에 맞서는 셈이어서

이같은 사후약방문이 효과가 있을지는

의문입니다.


더구나 코로나19로 소상공인의 부도까지

속출하는 상황이어서 전북신용보증재단에

여력이 있을지도 논란인 상황,


또 부산 63층과 비교해 11층 규모의 센터가

랜드마크가 될 수 있냐는 지적도 여전해

금융센터 건립이 한 치 앞도 내다볼 수 없는

상황으로 빠져들고 있습니다.


MBC NEWS 유룡입니다.


목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