On-Air
정부, '집단 사직' 전공의들에 "이달까지 복귀해야" 마지노선 제시
2024-02-26 1789
이정용기자
  jylee@jmbc.co.kr

[MBC 자료사진]

'의대 정원 2천 명 증원'을 놓고 정부와 전공의들의 강대 강 대치 국면이 일주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정부가 전공의들의 현장 복귀 시한을 오는 29일까지로 못박았습니다.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은 오늘(26일) 의사 집단행동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본부장 국무총리) 회의를 주재하며 전공의들을 향해 "29일까지 여러분들이 떠났던 병원으로 돌아온다면 지나간 책임을 묻지 않겠다"고 밝혔습니다. 


이 장관은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인해 의료현장의 혼란이 가중되면서 환자분들의 생명과 건강에 대한 위협이 현실화되고 있다"며 "응급의료 현장에서는 자칫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이 발생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정부는 병원이 환자 진료기능 유지를 위해 다양한 대책을 강구하고 있지만, 이러한 대책이 전공의들의 공백을 메우기에는 한계가 있다"고도 했습니다. 


그러면서 "아픈 환자를 치료하겠다는 여러분들의 꿈이 매일 실현되는 공간은 바로 병원이었다"며 "지금 여러분이 떠난 병원은 그야말로 불안과 걱정이 가득하다"며 현장으로 돌아와 대화하자고 촉구했습니다.


의대 정원 확대를 포함한 4대 필수의료 패키지에 대해선 "더 나은 의료환경과 여건을 만들고 위기에 처한 지역의료와 필수의료를 살리기 위한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아울러 4대 필수의료 패키지 추진과 관련해서는 "무엇보다 국민의 지지가 큰 추진 동력이 되고 있다"며, 국민들은 찬성하는 입장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대통령실은 어제(25일) "의대 정원 2천 명 조정은 없다"고 못박으며 "국민을 볼모로 하는 것은 협상의 대상이 될 수 없다"는 입장을 재차 내놨습니다. 


같은날 대한의사협회(의협) 비상대책위원회는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에서 전국 의사 대표자 회의를 열고 정부가 의대 증원 정책을 강행하면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끝까지 저항하겠다"는 결의문을 발표했습니다.


현재 전국 주요 100개 수련병원에서 사직서를 제출한 전공의는 9천 명을 넘어섰습니다. 


목록